'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유례없는 2020 태풍…부정확한 기상예보, 집중 탐사
입력 2020. 09.24. 23:00: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2020년에 찾아온 슈퍼 태풍의 실체를 집중 탐사한다.

24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가을 태풍X, 대재앙의 전조' 편이 그려진다.

강력 태풍들이 생기는 족족 한반도로 향하고 있다. 독한 폭우를 쏟아내고, 사라지지 않는 강한 바람을 동반하며, 경로 역시 예측 불허. 이는 한반도 대재앙을 예고하는 시그널일까 아니면 일시적 이변 현상일까.

지난달 26일, 8호 태풍 바비를 시작으로 9호 태풍 마이삭 10호 태풍 하이선까지 총 3개의 태풍이 우리나라를 덮쳤다. 특히나 해안 지역의 피해는 심각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이번 태풍의 경로를 따라 제주, 부산, 포항 등을 취재했다. 강한 바람이 만들어낸 집채만한 파도가 피해지역을 강타했고, 또 다시 찾아온 태풍에 쓸려 흔적조차 남지 않았다.

‘연구대상’ ‘지켜봐야 할 징후’ 전문가들은 이번 태풍이 굉장히 이례적이라 한다. 그중에서 가장 수상한 것은 북을 향해 곧게 뻗어간 태풍경로. 보통 태풍이 발생하면 동쪽으로 꺾어지지만 이번엔 달랐다. 제작진은 유례없던 태풍 경로를 중심으로, 과거 특이한 경로를 가진 태풍들과 해외의 강력했던 태풍들까지 비교 분석해본다.

유례없는 가을 태풍들이 한반도에 닥칠 대재앙의 징후라면 그 시작은 어디였을까. 전문가들이 가르킨 그곳은 바로 지구온난화로 적도와 함께 가장 많은 기온이 오른 북극이다. 북극과 적도의 상관관계, 지구온난화와 이상기후 현상의 밝혀지지 않은 비밀, 지구 온난화의 시작점 등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그 해답을 북극에서 찾아본다.

한편, 지난 여름엔 총 54일이란 기록적 장마가 오면서 날씨 예보에 국민들의 이목이 쏠렸다. 그런데 기상청의 예보가 빗나가면서 대다수의 사람들이 한국의 날씨 예보를 불신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기상망명족이란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그들은 왜 기상망명족이 되었으며 기상청의 입장은 무엇일까. 기상망명족의 의심을 풀어준 태풍경로와 함께 실상을 파헤친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