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술 먹고 도망가는 애들 왜 이리 많아" 고충 토로
입력 2024. 06.24. 10:33:55

정준하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식당을 운영 중인 방송인 정준하가 무전취식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분노했다.

정준하는 24일 자신의 SNS에 "요즘 술 먹고 도망가는 애들 왜 이렇게 많을까. 아 진짜"라는 글을 게재했다.

무전취식은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1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과료 등에 처할 수 있다. 상습적이거나 고의성이 인정될 경우 형법상 사기죄가 적용돼 10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정준하는 서울 압구정 인근에서 6년간 영업한 꼬치 전문점을 접고 최근 새로운 브래드를 런칭해 운영 중이다.

그는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하하'에서 "압구정동 장사 안돼서 죽을 것 같다. 지금 우리 가게 두 테이블 있다"고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정준하 SNS]
<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