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 조여정·덱스→이주빈 에피소드 7월 15일 공개
입력 2024. 06.24. 09:51:55

'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영화 ‘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가 7월 15일 공개된다.

LG유플러스 STUDIO X+U 공포 미스터리 ‘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극본 경민선, 연출 최병길)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혀버리는 잔혹 운명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 시리즈 공개에 앞서 세 편의 에피소드를 묶은 극장판 ‘타로’로 관객들을 먼저 만난 바 있다.

지난 6월 14일 개봉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것은 물론이고, 올해 열린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에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작품으로 단편 경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그 완성도와 작품성을 이미 인정받기도 했던 만큼 영화를 향한 관심이 고스란히 시리즈에도 이어지며 영화와 시리즈의 성공적인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라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완전판 시리즈 ‘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는 극장판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른 네 개의 에피소드가 추가로 공개되며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한 시도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게 만드는 짜임새 있는 전개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을 극한의 공포 미스터리 세계로 안내할 예정이다.

앞서 극장판으로 먼저 선보여진 조여정의 ‘산타의 방문’, 김진영(덱스)의 ‘버려주세요’, 고규필의 ‘고잉홈’을 포함해 다른 네 개의 에피소드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함은정과 김성태가 출연하는 ‘커플매니저’를 시작으로 익숙하고 친숙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일상성을 비트는 공포감을 선사할 박하선의 ‘임대맘’, 섬뜩한 장난에서 시작되는 기괴한 공포를 그린 오유진의 ‘피싱’, 그리고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보관함이라는 소재를 이용, 서지훈과 이주빈의 미스터리 케미를 예고하는 ‘1인용 보관함’까지 현실감 넘치는 극한 공포부터 치밀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미스터리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극장판 에피소드에 녹여진 시리즈와의 연결고리들이 모두 퍼즐처럼 맞춰지는 완전한 스토리는 더욱 거대해진 미스터리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개된 ‘타로: 일곱 장의 이야기’의 티저 예고편은 각 에피소드의 주인공들에게 닥친 심상치 않은 운명을 예고하며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예기치 못한 순간, 우연히 타로카드를 손에 쥐게 되면서 인과 없는 저주와 맞닥뜨리게 되는 이들의 모습이 차례로 그려지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스피디한 전개가 이어지기 때문. 특히 타로카드 속에 숨겨진 역방향의 의미를 모른 채 혼란에 휩싸이는 모습과 함께 등장하는 ‘당신에게 찾아온 저주의 메시지’라는 카피 문구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이들의 운명이 어떤 반전을 맞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며 완전판 시리즈를 통해 실체를 드러낼 7개의 섬뜩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7월 15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가 U+모바일tv를 통해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LG유플러스 STUDIO X+U 제공]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