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빚투' 마이크로닷, 신보 쇼케이스 개최…6년 만 공식석상
입력 2024. 06.24. 08:24:07

마이크로닷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부모 빚투'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6년 만에 대중 앞에 나선다.

마이크로닷은 24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새 EP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를 앞두고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는 지난 2018년 마이크로닷이 부모 빚투로 논란을 빚은 이후로 약 6년 만에 서는 공식 석상이다.

마이크로닷은 2018년 그의 부모가 벌였던 사기혐의가 언론에 알려지며 논란에 휘말렸다. 이들은 1998년 충북 제천시에서 이웃들에게 돈을 빌리는 등 연대보증 사건을 벌여 수억 원을 챙긴 뒤 야반도주, 뉴질랜드로 도피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로 인해 결국 마이크로닷은 채널A '도시어부' 등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자숙 기간을 갖게 됐다. 그의 형 산체스 역시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그의 부모는 한국으로 소환돼, 재수사를 받아 부친은 징역 3년, 모친은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형을 마친 모친은 지난해 6월 뉴질랜드로 추방당해 현재는 생계를 위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8월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저는 사실 (사건을) 해결해야 하고, 해결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욕과 비난을 많이 받을 각오를 하고, 쉽지 않을 거라는 것도 충분히 알고 있지만 다시 한국 대중 앞에 음악과 활동하는 꿈을 다시 이뤄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발매되는 '다크사이드'에는 타이틀 '변하지 않아'를 비롯해 'Cruising', 'Pu$$y', 'Pray For My Enemies', 'Alright' 등 총 5곡이 수록돼 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빅브라더스무브먼트 제공]
<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