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심경 고백 "출장 가면 애들 불쌍하다고…마음 아파"[전문]
입력 2024. 06.24. 07:22:59

박지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박지윤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주에서 언니가 보내온 사진과 이야기들에 마음 편안해지는 아침 in 니스. 경유지인 니스에 와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할머니, 할아버지, 이모 총출동에 온 마을이 아이 키운다는 거 공감한다. 돌쟁이 아가도 유치원생도 아니어서 길지 않은 시간은 자기들끼리도 제법 잘 지내지만, 자주 만날 수 없는 외가식구들과 따뜻하게 보냈을 시간에 코끝이 찡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항상 출장길에 오르면 '아이는 누가 보냐' '애들이 불쌍하다'는···. 유독 엄마에게만 짐 지워지는 이야기들을 적지 않게 들어온 나로써는 해야 할 일을 하면서도 늘 가슴 한 구석이 무겁고 시리고 아팠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해 못 할 다른 사람들의 사고를 탓하고만 있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니까. 주어진 현실 안에서 난 최선을 다하며 아둥바둥 살아왔고, '내가 도움 받은 만큼 또 베풀고 살아야지'라고 다짐하는 어느덧 출장 마지막 날. 다인이도 이안이도 다 보고 싶다."

앞서 박지윤은 지난해 10월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하며 아나운서 최동석과 14년 만의 파경을 맞이했다. 슬하에 1남1녀를 뒀으며, 양육권 갈등 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박지윤 SNS 글 전문

제주에서 언니가 보내온 사진과 이야기들에 마음 편안해지는 아침 in 니스
(저는 경유지인 니스에 와있어요!)

할미할비이모 총출동에
온마을이 아이키운다는거 공감하고
돌쟁이 아가도 유치원생도 아니어서
길지 않은 시간은 자기들끼리도 제법 잘 지내지만,
자주 만날 수 없는 외가식구들과 찐하게 따뜻하게
보냈을 시간들에 코끝이 찡하기도 하고…

항상 출장길에 오르면 아이는 누가보냐
애들이 불쌍하다는…. 유독 엄마에게만 짐지워지는 이야기들을
적지않게 들어온 나로써는 해야할 일을 하면서도
늘 가슴한구석이 무겁고 시리고 아팠더랬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해못할 다른사람들의
사고를 탓하고만 있을 수 없는게 현실이니까
주어진 현실 안에서 난 최선을 다하며 아둥바둥 살아왔고
내가 도움받은만큼 또 베풀고 살아야지 …다짐하는

어느덧 출장 마지막 날

할미손길에 강제뽀송해진 또또도
다인이도 이안이도 다 보고싶당

하지만 일단 여기에 집중할게??!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