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스틸러' 온유, '12월 32일' 열창 중 눈물…별 "또 다른 감동" 극찬[Ce:스포]
입력 2024. 06.23. 21:10:00

송스틸러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그룹 샤이니 온유가 송스틸 무대 도중 눈물을 흘린다.

2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송스틸러'에서는 관객도 스틸러도 모두 울게 만든 샤이니 온유의 진심 어린 무대가 감동과 위로를 선사한다.

이날 샤이니 온유는 혼자 '드림 걸(Dream Girl)' 라이브를 선보인다. 다섯 멤버가 함께 불렀던 곡을 혼자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은 물론 최초로 멤버 민호의 랩 파트에도 도전하며 빈틈없는 1인 5역의 무대를 꾸민다고 해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별의 '12월 32일' 송스틸에도 도전한다. 높은 음정과 이에 대비되는 절제된 감정이 돋보이는 곡인 만큼 온유 특유의 담담하면서도 맑은 음색으로 새롭게 완성될 '12월 32일'이 기다려진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시작된 온유의 무대는 첫 소절만으로도 듣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흡인력을 자랑한다. 많은 이들의 감정을 어루만지는 목소리에 노래를 듣다 우는 관객도 속출한다고. 온유 역시 노래를 부르다 결국 눈물을 보인다. 무대가 끝난 후 온유는 "이 노래를 들으면서 회복을 많이 했다"며 담담하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그런 온유의 모습을 본 별은 "온유의 해석과 감정들을 담아서 이 노래를 이렇게 표현해 주니까 또 다른 감동이었다"며 "정말 고마워요"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진심 어린 무대로 관객뿐만 아니라 엔믹스 설윤과 릴리의 눈물샘까지 자극한 온유의 애틋함 가득한 무대는 과연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송스틸러'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