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수지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아프리카TV에 가처분 신청[공식]
입력 2024. 06.17. 17:25:33

매니지먼트 숲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공유, 수지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 측이 아프리카TV에 상표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매니지먼트 숲 측은 17일 "당사는 2011년 4월 19일 설립시부터 숲엔터테인먼트라는 상호를 사용해 왔고, 주식회사 숲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숲, SOOP 표장에 대한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주식회사 아프리카티비(이하 아프리카TV)가 상호를 주식회사 숲(SOOP CO., LTD.)으로 변경하고 SOOP 표장을 CI로 채택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아프리카TV의 이러한 행위는 당사의 상표권, 상호권을 침해하는 행위이고,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하고 있는 영업표지 혼동 행위 및 성과 도용 행위에도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아프리카TV의 이와 같은 행위가 계속되는 경우 당사가 쌓아 온 명성, 신용이 훼손되고 당사 소속 배우들의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게 되며, 이러한 손해는 사후적으로 회복될 수 없다"며 "이에 당사는 금일 아프리카TV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상표권 등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주식회사 숲, SOOP 표장을 사용하는 이벤트 및 행사, 숲트리머, 숲가락 등은 당사와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리며, 이에 혼동하지 마시고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당사와 소속 배우들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월 아프리카TV는 사명을 주식회사 숲(SOOP)으로 변경했다. 글로벌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SOOP은 선순환하는 '숲' 생태계처럼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 콘텐츠로 소통할 수 있는 자유로운 공간을 뜻한다.

한편 매니지먼트 숲에는 배우 공유, 공효진, 김재욱, 서현진, 전도연, 정유미, 남지현, 수지, 남주혁 등이 소속돼 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