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첸백시 사태? 팬들 마음이 가장 걱정돼"[비하인드]
입력 2024. 06.17. 08:00:00

수호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최근 불거진 첸백시 사태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최근 수호는 MBN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김진만) 종영을 기념해 셀럽미디어와 이야기를 나눴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탄탄대로의 삶을 살던 세자 이건(수호)이 세자빈이 될 여인 최명윤(홍예지)에게 보쌈당하며 펼쳐지는 도주기를 그린 '조선판 미스터리 로맨스'다.

인터뷰 진행을 앞두고 지난 10일 엑소 유닛 첸백시가 기자회견을 열고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의 정산 및 계약 조건과 관련해 폭로했다. 이에 SM은 "엑소 멤버로서 권리와 이점만 누리고, 의무는 이행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첸백시를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 소송을 냈고, 첸백시도 맞고소를 예고했다.

이날 수호는 "일단 나머지 멤버들은 기자회견 관련 내용을 기사로 접해서 많이 놀랐고 당황스러웠다"고 심정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거기에 대해 일단 리더로서 팬들한테 가장 미안한 마음이 크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저희 멤버들 나머지 멤버들 속앓이를 하고 있는데, 다들 가장 걱정하는 건 팬분들 마음이다. 나머지 멤버들도 죄송하다는 말 꼭 하고 싶어 한다"고 팬들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엑소 활동과 관련해서 "얼마 전에 엑소 12주년 팬미팅도 하고, 최근까지 실제로 내년에 세훈, 카이 전역 시점에 맞춰서 활동 계획도 어느 정도 잡아뒀다. 일단은 회사도 그렇고 멤버들도 앞으로 활동에 대해서 걱정스러운 마음인 건 매한가지다"라며 "리더로서 세 멤버들과 잘 얘기해서 엑소 활동에 지장 없도록 잘 끌어나가 보겠다"고 답했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