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홍예지 "이건VS도성대군? 어른스러운 이건이 좋아"[5분 인터뷰]
입력 2024. 06.17. 07:00:00

홍예지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배우 홍예지가 이건과 도성대군 중 이건을 선택했다.

최근 홍예지는 서울 강서구 셀럽미디어 사옥에서 MBN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김진만) 종영을 기념해 이야기를 나눴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탄탄대로의 삶을 살던 세자 이건(수호)이 세자빈이 될 여인 최명윤(홍예지)에게 보쌈당하며 펼쳐지는 도주기를 그린 '조선판 미스터리 로맨스'다.

이날 홍예지는 "민규 씨랑은 1살 차이가 난다. 개월 수로 따지면 몇 개월 차이 안 난다. 그래서 친구처럼 지내자고 했더니 바로 안 된다고 하더라. 미디어로 선배냐, 연기로 선배냐 유치하게 장난을 치기도 했다. 수호 씨는 제가 털썩 주저앉으면 따라 주저앉고 장난을 많이 쳤다. 둘 다 상반된 매력이 있어서 촬영장에서 재밌게 연기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홍예지가 말한 것처럼 상반된 매력을 가진 수호와 김민규. 극 중 이건과 도성대군도 정반대의 모습으로 명윤의 마음을 흔들었는데. 홍예지가 명윤이라면 누굴 선택했을까 물었다.

이에 대해 그는 "초반에는 도성대군을 골랐다. 4회까지는 도성대군이었다. 그런데 5회부터 '이건이 괜히 이건이 아니구나' 마음을 굳건히 먹게 됐다. 초반에 도성대군이 일부러 상처 내고 오는 게 귀엽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건의 어른스러움이 나를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 줄 것 같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일로 수호 씨가 '넌 어떻게 도성이를 고를 수가 있냐?'고 했다. 저도 조금 후회했다"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