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전현무, 알고 보니 따도남…유기견 ‘무패밀리’ 공개
입력 2024. 05.24. 23:10:00

'나 혼자 산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유기견 구조 및 봉사 활동으로 인연을 맺은 ‘무패밀리’와 시간을 보낸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유기견 봉사에 나선 전현무의 일상이 공개된다.

전현무가 직접 만든 삼계탕 보양식을 들고 향한 곳은 반려견 교육 센터. 17년간 함께했던 반려견 ‘또또’를 떠나보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던 그는 “강아지 좋아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더라고요”라며 이후 4년 넘게 꾸준히 유기견 봉사 활동과 병원비 후원을 하고 있다고 밝힌다.

‘대장 시츄’ 전현무가 후원하고 있는 귀여운 ‘무패밀리’가 공개된다. 무탈, 무아, 무순, 무지개 4마리로, 입양을 기다리는 아이들이라고. 직접 만든 삼계탕 보양식을 폭풍 흡입하는 ‘무패밀리’를 보며 무척 흐뭇해하는 전현무의 표정이 훈훈함을 유발한다.

전현무는 훈련사들과 ‘개터파크(개+워터파크)’를 개장해 강아지들과 물놀이를 즐긴다. 체력이 줄어들지 않는 강아지들을 상대로 승부욕이 폭발한 ‘대장 시츄’의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그는 “시츄가 되어 정신을 잃고 놀았던 것 같다”라며 강아지들과 무아지경 물놀이에 빠진다.

물놀이가 끝난 후 전현무는 열정의 ‘무토그래퍼’로 변신한다. 아직 주인을 만나지 못한 친구들의 입양을 위해 예쁜 모습들을 사진에 담아주고자 한 것. 그는 “바로 A컷이야~”라며 강아지의 컨디션까지 체크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과연 돌아온 ‘무토그래퍼’의 실력은 어떨지 본 방송을 기대케 한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