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4’ 청소년 엄마, 전 남친 미련 고백…박미선 “미치겠다” 한탄
입력 2024. 05.22. 22:20:00

'고딩엄빠4'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청소년 엄마’ 이세빈이 자신과 아이를 버리고 떠난 전 남자친구를 그리워한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선느 20세에 엄마가 된 ‘청소년 엄마’ 이세빈이 출연해 선천적으로 신장을 하나만 가지고 태어난 아들 한울이를 씩씩하게 키우는 일상을 공개하는가 하면, 아이 아빠와의 애매한 관계 때문에 고민에 빠진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세빈은 재연드라마를 통해 14세 연상의 남자친구와 스무 살에 만나 아들을 낳은 스토리부터, 혼인신고도 하지 않은 채 헤어진 뒤 현재 18개월 된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다는 근황을 밝힌다. 다행히 이세빈은 살림과 육아를 똑 부러지게 해내는 것은 물론, 저축과 재테크도 열심히 해와서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칭찬을 한 몸에 받는다. 그러나 이세빈은 “나와 아이가 부담스럽다며 떠난 아이 아빠를 아직 좋아하고 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당황케 한다. 이에 MC 박미선은 “내가 지금 잘못 들은 거지?”라며 걱정을 쏟아낸다.

그럼에도 이세빈은 “사실 아이 아빠가 첫사랑이었다”라며 “몇 달 전 (전 남자친구가) 아이의 근황을 물어보며 다시 연락이 왔다. 아이 아빠가 ‘미안하다’면서 아들의 양육비를 두어 번 보냈고 이후, 아들과 같이 만나게 되면서 마음이 흔들렸다”고 말한다. 더욱이 전 남자친구가 살던 집은 현재 이세빈이 살고 있는 집에서 불과 ‘125 걸음’ 떨어진 곳이라 이세빈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고.

실제로 옛집을 찾아간 이세빈은 아들을 안고 있는 상황에서도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쏟아낸다. 이세빈의 오열 모습에 박미선은 “미치겠다 진짜. 세빈아!”라며 답답해하고, 서장훈은 “세빈이가 다른 건 똘똘한데 사랑 앞에서는 바보인 것 같네”라고 씁쓸해한다.

얼마 후, 집에 돌아온 이세빈은 자신의 이모와 전화를 걸어 “기대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며 전 남친에 대한 운을 띄운다. 이에 이모는 “한울이 아빠를 다시 만나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선 차단’한다. 그러나 이세빈은 절친한 언니를 만나서 “아이 아빠와 재결합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한다. 급기야 아이 아빠에게 전화까지 거는 ‘폭주’를 한다. 이날의 게스트인 방송인 김새롬은 “스스로를 땅바닥에 추락시키고 있다, 떨어져 봐야 정신을 차릴 것”이라며 쓴소리를 던진다.

‘고딩엄빠4’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