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이찬원 소속 티엔엔터, 허위사실·명예훼손 법적 대응
입력 2024. 03.04. 13:34:24

티엔엔터테인먼트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티엔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가수들에 관한 악의적 게시물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4일 티엔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 게시글이 SNS 및 커뮤니티 등 온라인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라며 “당사는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지난해부터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증거자료를 수집해왔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들을 수차례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의적인 게시글이 다수 확인돼 소속사는 계속해서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티엔엔터테인먼트는 “선처는 없다”라며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티엔엔터테인먼트에는 장윤정, 이찬원, 양지은, 김희재, 조명섭, 마이큐, 문희준 등 가수를 비롯해 이영자, 김숙, 김나영, 이지혜, 홍진경, 장도연, 남창희, 붐, 오상진, 정지소 등 방송인, 배우까지 다수의 연예인들이 소속되어 있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엔엔터테인먼트 제공]
<
<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