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찌빠' 섞어 끓인 라면 종류 맞히기?…라믈리에 주인공은[Ce:스포]
입력 2024. 02.25. 16:45:00

'덩치 서바이벌- 먹찌빠'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먹찌빠'에서 1.2톤 덩치들이 범접 불가한 '먹내공'을 자랑한다.

25일 방송되는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멤버들의 남다른 건강검진 에피소드가 대량 방출된다.

풍자는 수면 마취를 위해 코끼리도 한 번에 쓰러질 만한 양의 마취제를 맞았다고 고백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심지어 금식 해제 후 첫 끼로 죽 여덟 통은 물론, 야채 곱창까지 먹는다고 밝혀 녹화 현장을 경악으로 물들였다. 결코 평범할 수 없는 덩치들의 건강검진 비하인드 스토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1.2톤 덩치들의 확고한 라면 철학이 공개된다. '면 먼저 vs 스프 먼저'부터 '꼬들면 vs 퍼진 편'까지 취향이 팽팽하게 갈린 덩치들은 누구 하나 물러설 생각 없는 대립 구도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경 꼬들파' 신기루는 “몸도 퍼졌는데, 라면까지 퍼진 것 먹냐”라며 다른 멤버들에게 독설을 날려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어 라면 고수 덩치들의 자존심을 건 '라면 대첩'이 벌어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멤버들은 6종류를 섞어 끓인 라면을 맛보며 어떤 라면이 들어갔는지 감별하는 미션에 도전했다. 면 두께 파악은 기본, 알싸한 매운맛부터 따갑게 매운맛까지 구별하는 신들린 미각 능력을 선보여 제작진을 소름 끼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1.2톤 덩치들 중 최고의 '라믈리에' 영광은 누구에게 돌아갔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먹찌빠' 덩치들은 수십 개의 무자비한 펀치 공격을 피하는 미션에 도전한다. 글러브 사이에 몸이 끼는 등 고전하는 덩치들 속 뜻밖의 멤버가 민첩함과 유연성을 발휘해 영화 '도둑들' 전지현에 버금가는 대활약을 펼쳐 현장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는 후문. 과연 '먹찌빠 전지현'의 정체는 누구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덩치 서바이벌- 먹찌빠'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5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