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3’ 어쩌다벤져스VS동고FC, 우상혁 헤더 골 예감? [Ce:스포]
입력 2023. 12.03. 19:50:00

'뭉쳐야 찬다3'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어쩌다벤져스’가 안정환 감독의 솔루션을 받은 팀과 겨룬다.

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3’에서는 ‘동고FC’와의 경기를 통해 ‘어쩌다벤져스’ 신입 선수 영입 테스트 지원자들의 실전 축구 능력을 테스트한다. 특히 ‘동고FC’는 안정환 감독의 코칭을 받은 후 8개월 만에 K7리그전에서 2위를 거둔 팀이자 유럽파 축구를 구사하는 팀으로 만만치 않은 경기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높이뛰기 우상혁, 탁구 정영식, 핀수영 이관호, 비치핸드볼 정우영과 김기유가 ‘어쩌다벤져스’ 입단을 위해 분투한다. ‘어쩌다벤져스’가 네덜란드 A매치를 앞둔 시점에서 부상 선수들이 발생하며 즉시 전력감이 필요한 만큼 빠르게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축구 실력자를 찾을 수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안정환 감독은 우상혁, 정영식, 이관호, 정우영, 김기유가 희망하는 포지션에 이들을 투입시킨다. ‘어쩌다벤져스’ 기존 선수들과 테스트 지원자들이 한 팀이 되어 ‘동고FC’와 격돌, 베일에 싸인 테스트 지원자들의 실전 축구 능력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뛰어난 점프력을 자랑하는 우상혁은 공중볼 경합을 할 수 있는 스트라이커 포지션을 희망, 중앙 침투부터 골을 노리는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다고 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또한 멀티플레이어를 선호하는 안정환 감독은 성진수와 심재복을 새로운 포지션에 배치하며 포지션 테스트에 나선다. 이에 성진수와 심재복은 바뀐 포지션에서도 안정환 감독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김남일 내셔널 코치 영입 후 어딘가 달라진 ‘어쩌다벤져스’의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고요한 선수들의 모습에 안정환 감독은 “왜 김남일이 온 이후에 말들이 없어졌나?”라고 묻고 김남일은 “나 저쪽에 가 있을까?”라고 당황한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뭉쳐야 찬다3’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