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좋아하는 로맨스=‘노트북’, ‘싱글 인 서울’도 신선해” [인터뷰]
입력 2023. 12.01. 08:00:00

'싱글 인 서울' 이동욱 인터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이동욱이 현실에 발을 붙였다. 저승사자, 구미호 등 판타지 캐릭터를 주로 맡아왔던 그가 오랜만에 현실 ‘착붙’ 역할을 맡아 ‘설렘’을 유발하고자 한다.

이동욱이 출연한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다.

“‘싱글 인 서울’ 전에는 장르물이 많았어요. 판타지, 스릴러, 액션 등. 조금 현실성 있는 이야기, 사람 사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찰나에 제의가 왔어요. 로맨스 장르를 안 한지 꽤 됐거든요. 드라마 ‘풍선껌’ 이후 10년 가까이 됐어요. 오랜만에 로맨스를 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하게 됐어요. 또 임수정 배우가 한다고 해서 더할 나위 없이 좋았죠. 바로 선택했어요.”

영호는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이자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논술 강사다. 앞서 드라마 ‘도깨비’의 저승사자, ‘타인은 지옥이다’의 사이코패스, ‘구미호뎐’의 구미호 등 장르물에 깊이 각인됐던 그가 이번에는 현실에 발을 내딛은 캐릭터를 맡았다.



“고민은 오히려 안 하려고 했어요. 그전에 했던 작품은 포인트를 살리려 했다면 이번에는 편안하게 연기하려고 했죠. 영호와 닮은 점이 있어요. 싱글 생활에 편하고, 익숙해져 영호와 비슷함을 느꼈죠. 저 역시 처음부터 살갑고, 다정한 스타일은 아니거든요. 무심한 듯 챙겨주는 면이 있어 그게 저와 비슷했어요.”

영호와 ‘그린 라이트’를 밝히는 현진은 임수정이 분했다. 이동욱과 임수정은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전남친, 전여친으로 짧게 호흡을 맞춘 바. 이번 ‘싱글 인 서울’로 만난 두 사람은 기분 좋은 두근거림을 선사한다.

“(임수정은) 현진처럼 엉뚱하고, 그런 모습이 있더라고요. 순간순간 귀여운 사람이라는 걸 느꼈어요. 연기하면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뛰어난 연기력과 베테랑 같은 모습을 봤죠. 제가 가진 연기 방식과 임수정 배우의 방식이 조금 달랐어요. 임수정은 디테일함을 중요시 하더라고요. 되짚어보는 순간 때문에 저도 여유를 가지고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됐어요. 이 배우와 연기하는 분들은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죠. 그런 생각이 자주 드는 건 아닌데 편하고, 의지가 됐어요.”

이동욱은 깊은 눈빛과 섬세하고 감정적인 연기로 여심을 흔든 바. 로맨스 장르에 최적화 된 그는 ‘로맨스 장인’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로맨스 영화는 보기가 편한 것 같아요. 타 장르에 비해 마음 졸일 일 없고, 감정의 기복이 크게 있을 리 없죠. 많은 세대가 편하게 볼 수 있는 게 로맨스 장르가 아닐까 싶어요. 우리는 사랑을 하면서 살잖아요. 과거에 했건, 지금 하건. 거기서 공감 포인트가 있고요. 배우고, 느끼는 감정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선호하는 로맨스 작품이 있냐는 질문에 라이언 고슬링, 레이첼 맥아담스의 주연 영화 ‘노트북’을 언급했다.

“사실 로맨스 장르인데 구조가 어떻게 보면 뻔하잖아요. 두 남녀가 만나 중간 과정들을 지나고, 사랑이 이루어지건 안 이루어지건 같은 구조죠. 그런데 ‘노트북’은 중간 구조가 독특했어요. 죽일 듯이 싸웠다가 다시 만나고, 서로 그리워하고. 그런 구조들이 신선했죠. ‘싱글 인 서울’도 그런 면이 있지 않나 생각해요.”

1인 가구가 늘어가고 있는 요즘, 홀로 지내는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싱글 인 서울’. 싱글 라이프는 물론,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연애를 담아내면서 공감을 이끌어낸다.

“결말이 좋았어요. 사람과 사람이 만났을 때 불꽃 튀는 경험은 살면서 한 번 할까, 말까잖아요. 영화의 결말이 바로 우리가 원하는 형태가 아닐까 싶어요. 영호와 현진이 서로 오해한 뒤 멀어지는데 한 계절이 지난 후 다시 만났을 때 ‘나는 널 기다렸어’라고 하는 것도 이상하다고 생각해요. 다시 만나 지난 오해를 푸는 시간도 필요했고, 대화의 시간도 필요했을 거예요. 그 상황 전에 (영화가) 끝나는 게 좋았죠. 그 뒤로 가면 영화는 3시간 정도 됐어야 했을 거예요. (웃음)”



원조 ‘로맨스 장인’이라 불리는 이동욱은 눈빛은 물론, 목소리 톤까지 로맨스물에 최적화된 배우. 그가 멜로 연기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일까.

“서사의 설득성을 중요시 여겨요.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지금처럼 스며드는 사랑도 있지만, 불꽃 튀는 사랑도 있고. 그랬을 때 반드시 왜 그래야하는지 중요성을 생각하며 연기해요. 그게 약간 부족하다 싶을 땐 감독님, 작가님에게 건의하기도 하고요. 제일 중요한 건 상대방을 바라보는 눈이 아닐까 싶어요. 사랑을 표현하는 연기를 할 때 말이 많아지면 별로 안 좋다고 생각하거든요. 짧은 한 두 마디 대사를 눈빛으로 표현하는 게 제일 좋지 않을까.”

최근 극장가에는 ‘로코 열풍’이 불었다. 유해진, 김희선 주연의 ‘달짝지근해: 7510’과 강하늘, 정소민의 ‘30일’이 깜짝 흥행에 성공하면서 ‘싱글 인 서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상황.

“로맨스 작품이 적은데 앞선 작품들이 잘 된 기운을 받아 저희도 잘 됐으면 해요. 촬영한 시기와 개봉 시기가 일치해 계절감이 있잖아요. 누구나 다 이런 사랑을 해봤을 거란 생각도 들고, 첫사랑의 기억도 누구나 가지고 있으니 공감되는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해요. 또 썸 탈 때나, 권태기일 때 보면 좋을 듯해요. 썸 탈 때 보면 설렘을 얻을 것 같고, 권태기 때 보면 좋았던 시절을 되돌아 볼 수 있으니까요.”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