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웨이브, 합병 추진…국내 최대 OTT 탄생하나
입력 2023. 11.29. 17:17:50

티빙-웨이브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티빙과 웨이브가 합병을 추진한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티빙 모회사 CJ ENM과 웨이브 모회사 SK스퀘어는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티빙과 웨이브 합병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병 기업의 1대 주주는 CJ ENM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양측은 합병을 포함한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MOU 체결과 합병 여부는 아직 확정된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CJ ENM 측은 "OTT 사업자로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포함한 다양한 관점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라고 했다. SK스퀘어 측 역시 "사업자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양측이 합병된다면 국내 1위 OTT로 올라선다. 티빙 월 활성이용자 수는 510만명, 웨이브는 423명으로 쿠팡플레이(527만명)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또한 넷플릭스(1천 137만명)을 바짝 추격하게 될지 주목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빙, 웨이브]
<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