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커밍아웃한 지 23년, 변화多…작은 불씨 됐다면 만족"
입력 2023. 09.26. 20:27:44

홍석천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커밍아웃한 지 23년이 흘렀다.

홍석천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이 23년전 2000년 9월 26일 제가 커밍아웃한 날이다"라며 "제 나이 서른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커밍아웃 했는데 사람들이 '연예인 돼서 성공하고 돈 많이 벌고 잘 살고 있는데 왜 커밍아웃하냐', '모든 걸 잃을 수도 있다'고 그러더라"고 말했다.

그는 "전 그저 행복하게 살고 싶었고 거짓말 하고 싶지 않았고 가진 걸 잃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나이여서 아까울 것이 없다 생각다"면서 "집 밖에 나가기 무서워 한 달동안 못 나오고 부모님, 가족들 다 매일같이 울고 불고. 세상에서 나만 없어지면 모든 게 다 해결될 거 같았던 그 시간들이 지나고 나니 웃으면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의 시간이 돼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여러분도 지금 아무리 힘들고 지치고 도망치고 싶어도 긍정 에너지로 버텨 이겨내면 좋은 날이 올 거다. 기운내가"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지난 33년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제가 작은 불씨가 됐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모두 행복하게 살자"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