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윤정, '무빙' 종영 소감 "덕분에 행복…이대로 보내기 아쉬워"
입력 2023. 09.22. 08:55:04

고윤정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고윤정이 '무빙'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윤정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끝까지 한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했던 '무빙'이 드디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며 "저도 시청자 중 한 사람으로서 매주 기다리며 즐거워했던 시간이 벌써 끝났다는 생각에 아쉽기만 하다"고 밝혓다.

이어 "하나같이 사랑스럽고 멋진 캐릭터들, 흥미진진한 스토리라인, 화려하고 풍성한 볼거리, 그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무빙 덕분에 지난 두 달이 너무나도 행복했다"면서 "비록 촬영을 마친지는 꽤 오래 됐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니 촬영하며 즐거웠던 추억들도 새록새록 떠오르고, 요즘 여러분께서 듬뿍 주신 사랑을 실감하며 너무너무 행복했기에 무빙과 희수를 이대로 보내기가 더더욱 아쉽다"고 털어놨다.

고윤정은 "'무빙'과 희수는, 저에게 우리 모두는 다르고 특별한 사람이라는 것, 그리고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은 사랑이라는 것을 배우게 한 작품이자 캐릭터였다. 희수가 받은 주원 아빠의 사랑, 봉석이와 강훈이의 사랑, 그리고 팬분들의 사랑을 원동력으로, 앞으로 더욱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본 조인성은 "그래. 무럭 무럭 성장해라. 장형한테 안부 전하고"라고 남겼고, 류승룡은 "잘컸네 우리 딸"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고윤정은 지난 20일 종영한 디즈니+ '무빙'에서 체대 입시생이지만 누구보다 아빠를 생각하고 같은 반 김봉석을 응원하는 씩씩하면서도 따뜻한 장희수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고윤정 SNS]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