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최병모, 7년 차 재혼 생활…아내 정체 공개 '스튜디오 술렁'[Ce:스포]
입력 2023. 06.05. 22:10:00

'동상이몽'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최병모가 7년 차 재혼 생활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한 27년 차 배우 최병모의 결혼 생활이 최초 공개된다.

최병모는 “한 번 다녀왔다”며 재혼 7년 차임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아내는 굉장히 특이한 사람”이라며 심지어 “나는 이상한 아내와 결혼했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내는 쌀을 안 먹고, 아침에 일어나면 새랑 대화를 한다. 병이 아닌가 의심될 정도”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증폭시켰다는데. 잠시 후 공개된 최병모의 아내를 본 스튜디오에서는 "실제 상황이냐?"며 역대급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충격에 빠트리게 한 최병모 아내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어 ‘흑과 백’처럼 달라도 너무 다른 최병모와 아내의 극과 극 결혼 생활이 공개돼 스튜디오의 시선을 모았다. 시종일관 아내를 케어(?)하던 최병모는 급기야 "아내를 돌보기 위해 '이것'까지 했다"고 밝혔다. 지켜보던 MC들은 “오늘 정말 어질어질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반면 김구라는 “두 번 결혼한 사람들이 아내한테 잘해준다”며 최병모의 행동에 폭풍 공감을 했다고. 그러나 최병모도 이것만큼은 참을 수 없다며 "아내는 내 카드를 뺏을 궁리뿐"이라고 폭로, 피할 수 없는 부부 갈등을 예고했다. 대체 최병모 부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최병모는 아내와 함께 어머니를 만나 시간을 보냈다. 이 자리에서 최병모는 “아내가 명절에 시댁행을 거부했다”며 고부 사이에서 난감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시어머니 앞에서도 이어진 최병모 아내의 기상천외한 행동에 스튜디오에서는 "전무후무한 캐릭터"라며 입을 모았다고 전해진다. 또한 최병모의 어머니도 그동안 며느리에게 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고백해 현장에 있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는데. ‘300회 특집 릴레이’로 방송되는 배우 최병모 부부의 재혼 스토리는 5일 오후 10시 10분 SBS ‘동상이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