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더 글로리' 송지우 "신예은, 실제로도 리허설 주도해"
입력 2023. 03.28. 10:00:00

송지우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송지우가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정지소, 신예은과의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송지우는 최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셀럽미디어 사옥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종영을 기념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송지우는 어린 최혜정 역할을 맡았다.

어린 최혜정(송지우)는 학폭(학교폭력) 가해자 무리로, 계속해서 어린 문동은(정지소)을 괴롭힌다. 문동은이 복수를 결심하는 고등학생 시절을 연기 했던 만큼, 수위 높은 가해 장면들이 많았다.

송지우는 "동은(정지소)에게 너무 미안했다. 동은이 몸부림을 치면 계속 잡고 있어야 했다. 그래서 최대한 힘을 주지 않는 선에서 동은이 빠져나오지 못할 정도로 잡고 있었다"며 어려웠던 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항상 감독님이 컷을 외치면 바로 정지소에게 가서 괜찮은지, 아프지 않은지 꼭 물어봤다. 물리적인 힘을 안 주고, 최대한 한 번에 찍으려고 노력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송지우가 연기했던 어린 혜정은 항상 박연진(신예은)과 함께 했다. 재준, 사라, 혜정, 명오로 구성된 가해자 무리는 연진을 중심으로 움직였다. 어린 연진 역할을 맡은 신예은은 실제로도 촬영 전에 그 안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송지우는 "예은이와 실제로도 또래지만, 확실히 저희보다 예은이가 경험이 많다"며 "예은이 먼저 우리에게 리허설도 같이 맞춰보자고 얘기했다. 식사 시간에 모두 밥 먹으러 갈 때도 우리는 남아서 조금만 더 맞춰보자고 하더라. 덕분에 우리끼리 리허설을 많이 해봤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