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빌런’ 직장인 축의금 논란, 기준은 얼마? [Ce:스포]
입력 2023. 03.20. 22:40:00

'오피스 빌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직장동료 축의금에 대한 명쾌한 답변을 내놓는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S, 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축의금의 적정선을 알고 싶다’는 사연이 도착한다.

사연 속의 직장인은 최근 직장동료의 결혼식에 아내와 함께 가서 축하하며 축의금을 10만원 냈다. 결혼 후 출근한 직장동료는 물가 타령을 하며 “축의금 코딱지만큼 내고 가족까지 데리고 와서 먹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눈치를 줬고, 사연의 직장인은 “이런 식으로 돌려까는 동료, 빌런 맞냐”라며 빌런 감별을 요청했다.

홍현희는 “예민할 수 있다”라며 고개를 끄덕였고, 신동엽도 “직장인들 사이에서 축의금 고민이 많다”라며 축의금 기준이 ‘뜨거운 감자’임을 공감했다. 한편 홍현희는 “생각하지 않으려 해도 축의금 TOP10까지는 떠오른다. 훗날 그만큼 또 보답해야겠다는 고마움에 기억하지 않으려 해도 기억난다. 또 의외의 인물일수록 더 확실히 각인된다”라며 축의금이 갖는 효과를 짚었다.

이어 홍현희는 “결혼할 때쯤 신동엽 선배님을 알게 됐다. 결혼 6개월 만에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는데 선배님께서 부조를 하셨다. 너무 뜻밖이어서 너무 큰 위로와 감동이 됐다”라며 미담을 전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그러나 정작 신동엽은 머쓱해하며 “내가 술을 줄여야겠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여러 의미를 갖는 축의금에 대해 20인의 빌런 감별단도 격하게 공감했으나, 사람마다 기준이 갈리며 뜨거운 토론이 이어졌다.

‘오피스 빌런’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S, MBN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