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캐릭터] '빨간풍선' 홍수현 "단발+스타일 변신, 두렵지 않아"
입력 2023. 02.27. 07:00:00

홍수현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홍수현이 외적인 변신을 한 소회를 밝혔다.

홍수현은 최근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TV조선 토일드라마 ‘빨간풍선’(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종영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빨간풍선’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홍수현은 극 중 화려한 외모에 속도 깊고 뒤끝 없는 쾌활한 성격을 지닌 보석디자이너 한바다로 분했다.

한바다는 절친 조은강(서지혜)과 남편 고차원(이상우)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파란의 소용돌이에 휩싸이는 인물이다.

홍수현은 한바다를 연기하면서 외형적인 모습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먼저 칼 단발 헤어스타일로 변신해 한바다의 도도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을 한껏 살렸다.

데뷔 22년 만에 작품에서 처음으로 단발에 도전한 소감에 홍수현은 “이렇다 저렇다 생각은 없었고 편하더라. 주변 분들이 저를 잘 못 알아보고 아예 다른 사람 같단 소리를 들어서 더 좋더라”라며 “단순히 머리 잘랐다가 아니라 다른 사람으로 변한 것 같아서 좋았다”라고 만족했다.

단발 커트는 홍수현의 먼저 제안한 아이디어였다. 그는 “서지혜 씨는 원래 긴 머리였던 대로 한다고 해서 차별화를 두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본 리딩 때 머리를 짧게 자르고 갔다”라고 덧붙였다.

파격적인 변신에 대한 부담감도 없었다는 홍수현은 “당연히 여배우가 예뻐 보이면 좋지만 연기랑 외모 둘 중에 무엇을 택하겠나 하면 무조건 연기다. 언제까지 예쁠 수만은 없고 캐릭터에 맞게 변신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연기 변신은 기본적인 거고 외적인 것까지 하면 시너지가 있으니 변신은 두렵진 않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바다는 잘 나가는 보석 디자이너이자 금수저다. 이에 홍수현은 부티나는 의상들을 입으며 태생적으로 부유한 여셩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때에 따라서는 의상을 통해 한바다의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홍수현은 “스타일리스트랑 의상팀이 워낙 잘 준비해줬는데 저도 욕심이 났다. 실제 입고 싶어서 산 옷도 있고 대본을 보다가 내가 봤던 옷 중에 잘 어울리겠다 싶어서 입고 나온 것도 있다”라며 “의상에 대해선 스타일리스트랑 이야기를 많이 했고 무조건이 예뻐서 만은 아니었다. 은강이랑 붙어있을 땐 톤다운해서 쓸쓸해 보이는 룩으로 입기도 하고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설명했다.

‘빨간 풍선’은 지난 26일 20부작으로 막을 내렸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FN엔터테인먼트]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