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후크 직원 "권대표, 이승기 음원 정산서 만들 필요없다고" 폭로
입력 2022. 11.26. 12:51:48

이승기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가수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정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권진영 대표로부터 '음원수익 정산서를 만들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전 직원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JTBC 뉴스룸은 이승기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의 소속사 전 직원 A씨와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자신의 곡이 수익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지난해 1월 알게 됐다. 소속사 직원이 회사에 보내야 할 수익금 내역을 이승기에게 잘못 보내면서 알게 됐다는 것. 이에 이승기가 소속사에 자신의 음원 수익금을 요구했고, 소속사는 직원 A씨에게 정산서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이승기의 음원) 두개에 대한 2년치 수익은 11억이었다. 대표님이 그걸 보시더니 그냥 아무 말씀 안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님이) 다시 방으로 부르셨고, '근데 나는 손해가 더 많다. 이승기가 무슨 앨범으로 돈을 벌어 봤냐. 이거 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다른 직원이 정산했을 가능성에 대해 묻자 A씨는 "(가능성이) 전혀 없다. 왜냐하면 통장 입출금 내역을 제가 다 확인하고 그 업무는 저만 보는 사람이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한 이승기의 음원 두 곡이 2020년에만 2억 원 넘는 수익을 올렸다며 직원과 회사 간부들이 주고받은 메신저 내역도 공개됐다.

한편 최근 이승기가 후크엔터로부터 18년 동안 음원 수익을 정산받지 못했다며 내용증명을 발송하면서 양측간의 갈등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