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변요한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받을 줄 알았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
입력 2022. 11.25. 22:02:07

변요한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배우 변요한이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시상식 사회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맡고 KBS2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한산: 용의 출현'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변요한은 "받을 줄 알고 있었다. 수상 수감을 준비하지 않았다. 의식의 흐름대로 두서 없이 말하는 게 제 특기다. 하늘에 계신 할머니께 감사드리고 사랑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2년 전 부산, 강릉 정말 많은 배우, 스태프분들이 전쟁같이 찍었던 영화다. 다시 돌아가라고 하면 절대 찍지 않겠다. 차라리 군대를 한 번 더 가겠다"고 너스레를 떨며 "그 정도로 작품에 큰 애정이 있었고 즐겼던 것 같다.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배우와 스태프를 챙겨주신 김한민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너무 선배님이시지만 동료처럼 해주신 박해일 선배님께도 감사드린다. 이 상을 제가 받았지만 '한산'에서 어떤 배우들이 올라와도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 배우들과 호흡했다고 생각한다. '한산' 팀들에게 감사한다. 연기가 너무 재밌고 즐겁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청룡영화상' 캡처]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