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썸바디' 김영광 "정지우 감독 덕분에 사랑받는 느낌 받아"
입력 2022. 11.24. 16:09:30

김영광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썸바디' 김영광이 정지우 감독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김영광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만나 넷플릭스 '썸바디'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강해림)과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김영광)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극 중 김영광은 뒤틀린 욕망을 가진 살인마 성윤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해피 엔드', '은교', '유열의 음악앨범' 등 매 작품 인간의 내밀한 심리를 파고들며 센세이션을 일으켜온 정지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김영광은 정지우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디테일하고 배우를 정말 사랑하신다. 그게 느껴진다. 그래서 정지우 감독님을 정말 좋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날 집에 가서 생각에 잠겨 있었는데 갑자기 전화가 와서 '혼자 힘들게 생각 안해도 된다'고 말씀을 해주시더라. 그래서 잘 의지했던 거 같다. 나는 티를 안낸 거 같은데 전화가 와서 감동적이었다"며 "이렇게까지 나를 신경써 주시는구나, 배우로서 사랑 받는다는 느낌을 받게 됐다. 그게 감독님의 매력이고, 감사할 뿐"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