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혁-이새롬 열애설과 기획사의 의무의 영역
입력 2022. 10.20. 15:21:37

이찬혁 이새롬

[유진모 칼럼] 듀엣 악동뮤지션의 이찬혁과 걸 그룹 프로미스나인의 이새롬의 열애설이 화제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한 누리꾼은 두 사람이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공방에 함께 방문했다며 그 모양새로 보아 교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이찬혁과 이새롬이 SNS에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각각 시차를 두고 올린 것이 누리꾼에 포착되어 온라인상에서 두 사람이 1년째 열애 중인 것 같다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각 매체는 이와 관련하여 이찬혁의 YG엔터테인먼트와 프로미스나인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대주주 하이브)에 사실 확인을 위해 문의하고 있지만 양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어놓지 않고 있다. 공교롭게도 블랙핑크의 제니와 방탄소년단의 뷔의 열애설이 한창 화제를 모을 때와 아주 유사한 모양새이다.

당시 두 회사는 미리 짠 듯 별다른 코멘트를 내지 않다가 여론에 떠밀려서야 겨우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은 확인해 줄 수 없다.’라는 아주 비슷한 내용의 공식 입장을 밝히는 것으로 매듭지은 바 있다. 과연 이런 태도가 바람직한 것일까? 이럴 수밖에 없는 것일까? 더 좋은 수단과 방법은 없었을까?

물론 아무리 열렬한 팬이라도, 혹은 거액을 투자한 소속 연예 기획사라고 할지라도 범죄가 아니고, 활동에 지장이 없다는 전제하에서 사생활을 일일이 간섭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은 유명 연예인의 사생활을 캐려 하고, 팬은 물론 팬이 아니더라도 많은 대중은 그것을 궁금해 하기 마련이다. 무엇이 옳은 것일까?

원론적으로 아무리 스타일지라도 그들의 사생활은 보호되고 존중되어야 마땅하다. 그래서 스토킹이나 인터넷상의 범죄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연예인이 무조건 철의 장막을 치도록 언론, 소속사, 대중이 모두 도와주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일단 연예인이 서태지처럼 철저하게 신비주의를 고수하는 것은 그럴 수 있다. 서태지가 이지아와 결혼한 적이 있었다는 비밀이 알려지기 전까지, 그리고 이은성과 결혼을 발표하기 전까지 대중은 그가 어떻게 살고, 어떤 스타일의 여자를 좋아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그의 모든 사생활은 철저하게 베일에 싸여 있었다.

그건 그만큼 그가 자기 관리를 잘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중도, 언론도 그가 어떤 여자를 좋아하는지, 성생활은 어떤지 물어 볼 자격이 없었다. 만약 그가 여자랑 데이트하는 장면이 목격되거나 언론에 의해 보도되었다면 대중과 언론은 그 여자가 누구인지, 얼마나 진행된 사이인지 물어 볼 자격이 어느 정도는 있다고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서태지는 그런 ‘실수’를 단 한 번도 저지르지 않았기 때문에 결혼 전까지 곤혹스러운 경우가 없었던 것이다. 대중이, 팬이 유명 연예인의 사생활에 관심을 갖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대중은 영화, 드라마, 음반, 콘서트, 팬 미팅 등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혹은 우러러보는 연예인을 접한다.



하지만 그건 철저한 간접 접촉이다. 연기자는 작품과 캐릭터에 몰두하고, 가수는 음악의 표현에 집중한다. 팬 미팅이나 발표회 등 공석에서는 매우 공적인 태도를 지킨다. 많은 연예인이 가식적인 언행으로 빈틈을 안 보이려 한다. 그러나 대중은 그런 것은 궁금하지 않다. 그들은 무슨 술을 마시고, 취하면 어떻게 변하는지 알고 싶다.

이성 취향도 궁금하고 성생활은 더욱 파고들고 싶다. 돈은 얼마나 벌었는지, 그 돈을 어떻게 쓰는지, 그들의 연인과 배우자는 어떻게 생겼는지, 싸울 때는 어떻게 싸우는지, 자식이 있다면 어떻게 생겼고, 부모 말은 잘 듣는지 등 등. 그런 게 궁금하다.

연예인은 유사한 학벌과 두뇌와 피지컬의 또래보다 수십 배에서 수천 배의 돈을 번다. 그건 오로지 팬들의 사랑이 만든 인기 덕분이다. 물론 스스로의 능력(연기력, 음악성, 가창력, 창의력)과 자기 관리, 그리고 소속사의 이미지 메이킹 등 조력도 있지만 결국 연예인에게 성원을 보내는 대중이 없다면 모든 게 사상누각이다.

연예 기획사의 의무는 첫째, 소속 연예인의 연예계 활동에 있어서 최적의 컨디션을 제공해 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그렇게 하기 위해서 최대한 편의를 마련해 주어야 한다. 셋째, 신변의 안전을 보장해 줘야 한다. 그렇다면 그의 팬에 대한 책임 역시 있기 마련이다. 팬은 그 연예인의 존재의 이유이니까.

매체나 다수의 팬은 열애설 장본인의 성적 취향이나 체위를 알려 달라는 게 아니다. 그냥 사귀느냐의 진위 여부를 알고 싶은 것이다. 요즘 미혼 연예인들이 서로 사귄다고 인정하면 대부분 ‘잘 어울린다.’라든가 ‘예쁘게 사귀세요.’라고 반응한다. 결혼식에는 무한대의 축하 인사를 보낸다.

요즘 같은 자유연애 시대에 멀쩡한 미혼 남녀가 사귀는 게 어디 숨길 일인가? 당당히 밝히지 못한다는 것은 뭔가 숨기고 싶은 게 있기 때문은 아닐까? 기획사 입장에서는 소속 연예인의 이미지 관리가 활동 내용만큼이나 중요한 업무이다. 대중의 궁금증에 대해 최근 가장 잘못 대처한 사례가 신혜성의 발레파킹 거짓말 사건이다.

이 단 한 가지로 신혜성은 지금까지 쌓아 온 공든 탑을 일순간에 무너뜨렸으며 재기도 비현실적으로 흘러가고 있다. 물론 열애설은 음주 운전과 다른 것이므로 지나친 비약일 수도 있으나 숨기는 게 능사라는 식으로 반복하다 보면 ‘가랑비에 옷 젖는’ 결과에 닥칠 수도 없지 않다.

[유진모 칼럼/ 사진=셀럽미디어DB]

칼럼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