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캐릭터] '작은 아씨들' 남지현 "헤어 기장, 단발 예상…자르면서 정해"
입력 2022. 10.10. 12:05:00

남지현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남지현이 캐릭터 소화를 위해 외적으로 신경 쓴 부분을 언급했다.

남지현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tvN ‘작은 아씨들’ 종영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각자의 방식으로 맞서는 이야기.

남지현은 극 중 가난한 집안의 둘째 딸이자 원령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집요하게 파헤치는 기자 오인경 역으로 분했다.

직업 특성상, 사회부 기자인 인경은 세 자매 중 제일 이성적이면서도 정의 구현을 위해서라면 몸을 불사리지 않는 인물이다. 이에 화장기 없는 얼굴, 단정한 오피스룩, 로우번 등 투철한 정의감을 지닌 기자의 외적인 모습을 현실감 있게 연출했다.

남지현은 "미술적인 부분에 감독님이 정말 공을 들이셔서 너무 잘하셨고 헤어, 메이크업, 의상도 그렇다. 촬영 전 제 머리 기장이 엄청 길었다. 그래서 시작할 때 쯤 아예 짧게 자를까도 고민했는데 사회부 기자라고 해서 그렇게 짧은 머리인 분은 없다고 해서 최소 단발은 되겠구나 했다. 그러다가 애매해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느낌의 긴머리로 했는데 인경이는 활동성이 잘 보여야 하는 친구라 머리가 길면 몸이 무거워 보이는 것 같다고 해서 샵에 가서 길이별로 자르면서 이야기했다. 그렇게 중간 어디쯤으로 해보자 해서 드라마 속에 길이가 나왔다"라며 "풀기에도 가볍고 묶었을 때도 깔끔한 머리 스타일도 그런 서로 상의를 통해서 정했다. 의상이나 톤도 제가 알기로는 세 자매가 각각 다른 스타일로 사전에 협의된 걸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작은 아씨들'은 지난 9일 12부작으로 막을 내렸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매니지먼트숲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