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전광렬, 돌아온 서현에 "네가 살 곳 아냐, 나가라"
입력 2022. 07.07. 22:41:01

징크스의 연인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서현이 집으로 돌아갔다.

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서는 이슬비(서현)이 공수광(나인우)를 떠나 미수(윤지혜) 곁으로 돌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선삼중(전광렬)은 돌아온 이슬비에 "거처를 마련했으니 옮겨라"고 말했다.

이슬비는 "내가 태어나고 자란 내 집이다. 언제는 못 나가게 막더니 지금 왜 그러냐"고 물었고 선삼중은 "나가서 뭘 하고 다녔을까. 얼마나 많은 인간들을 만나고 얼마나 더러운 손을 만졌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더럽고 역겨운 것들을 민준(기도훈)이에게 끌어들이고 있잖아 네가"라며 "여기는 네가 살 곳이 아니야. 나가"라고 소리쳤다.

이때 미수는 "내 딸한테 소리 지르지 마"라며 "우리 슬비구나 엄마가 보고 싶었다. 우리 슬비 왜 돌아왔어"라며 이슬비를 껴안았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징크스의 연인'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