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의심과 관심, 사랑의 다각도 [씨네리뷰]
입력 2022. 06.29. 07:00:00

'헤어질 결심'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서서히. 그리고 천천히. 그러면서도 깊게. 미묘한 감정의 떨림이 내면에 ‘파동’을 일으킨다. 그리고 마치 뿌연 안개 속을 거닐다가 어느새 잠식되어 있음을 깨닫는다. 영화 ‘헤어질 결심’의 이야기가 그렇다.

시경 사상 최연소로 경감 직위에 오른 형사 해준(박해일)은 본분에 충실하며 직업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있다. “잠복해서 잠 부족이 아니라 잠이 안 와서 잠복하는 거야”라고 하는 그에게 잠복 수사는 일상이다.

그러다 해준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맡게 된다.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는 사건 담당 형사 해준과 처음 마주하고, 조사 과정에서 사건 용의자로 의심을 받는다. 그러나 서래는 평소와 다름없다. 꼿꼿한 자세로 분명하게 의사를 전달하며 해준을 대한다. “산에 가서 안 오면 걱정했어요. 마침내 죽을까봐”라고 말하며.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에 대해 “어른들을 위한 영화”라고 했다. ‘올드보이’ ‘박쥐’ ‘아가씨’ 등 파격과 금기의 전작들과 완전히 결이 다르다. ‘헤어질 결심’은 수사 드라마와 멜로, 의외의 유머가 균형을 이루며 인물 사이 쌓여가는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다.



이러한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은 감각적인 미장센과 연출력으로 완성됐다. 굽이치는 산과 요동치는 파도의 파장, 인물의 사연과 내면을 반영한 서래와 해준의 집 등은 하나의 미장센으로 이어진다. 과감한 ‘줌인’과 ‘줌아웃’은 변화하는 두 남녀의 심리를 집중하게 하고, 두 사람을 지켜보는 듯한 샷은 비밀스러운 분위기로 몰입을 더한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매혹적인 캐릭터도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든다. 사고로 남편을 잃었지만 슬픔을 드러내거나 동요하지 않는 서래는 진범인지, 아닌지 ‘정답’을 내릴 수 없게 만드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형성한다. 탕웨이를 염두에 두고 작품을 구상한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의 노력은 ‘올드보이’의 미도, ‘친절한 금자씨’의 금자, ‘박쥐’의 태주, ‘아가씨’의 히데코와 숙희를 잇는 변화무쌍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서래를 만난 후 휘몰아치는 감정에 빠지는 해준 역시 진한 여운을 남긴다. ‘사랑’이라는 단순한 단어 뒤, 복잡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세밀하게 다루며 그려낸 박해일. 작은 것부터 큰 감정에 이르기까지 입체적으로 해준을 표현한 그다.

이정현, 고경표, 박용우, 박정민, 그리고 방송인 김신영의 연기 도전도 눈길을 끈다. 해준이 쫓는 용의자 산오 역의 박정민은 짧은 등장에도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다. 해준의 새로운 후배 형사 연수 역의 김신영은 자신만의 개성과 색깔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박 감독은 4번째 칸 경쟁 부문 진출은 물론, 3번째 본상을 받아 한국 영화인 최다 칸 영화제 수상 기록을 세웠다.

오늘(29일) 개봉. 러닝타임은 138분. 15세 이상 관람가.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J ENM 제공]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