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수업' 영탁, 결혼 계획? "장민호 형 가면 나도"
입력 2022. 05.24. 11:39:14

신랑수업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신랑수업’ 영탁이 배우 김응수를 만나, 극현실주의 ‘신랑수업’을 받는다.

25일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7회에서는 영탁이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인연을 맺은 절친한 선배 연기자 김응수를 찾아가 낚시 수업을 받는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한적한 낚시터에서 김응수와 만난 영탁은 “아내가 가장 싫어하는 남편의 취미 1위가 낚시라고 하던데, 왜 저를 여기로 부르셨냐?”면서 의아해한다. 이에 김응수는 “결혼 생활이란 게 인내심 없이는 못하는 것”이라며 “생각보다 더 독하다”라고 즉답해 초장부터 큰 웃음을 선사한다.

이어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입질’을 기다리다가, 두런두런 근황 토크를 나눈다. 여기서 영탁은 “(장)민호 형과 (이)찬원이랑 함께 스케줄을 하고 왔다”고 말하고, 김응수는 “셋 다 장가를 안 갔잖아”라며 은근슬쩍 결혼 계획을 묻는다. 그러자 영탁은 “민호 형이 가면 나도 가려고 한다”며 답을 피한다. 이에 김응수는 “결혼은 형 대접할 필요가 없다, 먼저 가는 사람이 형 대접을 받는 것”이라는 ‘팩폭’을 가동한다. 이와 함께 인생에서 유일하게 만난 여자인 아내와 극적으로 결혼까지 가게 된 풀스토리를 들려줘 영탁의 과몰입을 부른다.

낚시 후, 영탁은 존경하는 선배 김응수를 위해 손수 저녁상을 차린다. ‘신랑수업’ 시작 당시 요리와 담을 쌓았던 영탁은 이날 놀랍게 발전한 솜씨로 ‘영탁 표 한 상’을 뚝딱 만들어, 신랑 점수를 대거 끌어올린다. 김응수는 영탁의 요리에 감동을 받는가 하면, 결혼 생활에 필요한 ‘생존형’ 마음가짐 등 현실적인 조언을 들려주며 ‘애처가’ 면모를 과시한다.

제작진은 “낚시 초보 영탁이 전날부터 자리를 잡았다는 ‘낚시 고수’ 김응수와 만나, 예측불허의 상황을 연출하며 ‘꿀 케미’를 발산한다. 엉뚱한 면모로 현장을 쥐락펴락한 김응수의 입담을 비롯해, 희한하게 잘 맞는 두 남자의 낚시터 데이트가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출연진 전원에게 ‘망붕 렌즈’를 장착하게 만든 박태환과 미모의 여사친의 설레는 봄날 데이트 현장과, 모태범의 생애 첫 소개팅 현장이 생생하게 그려지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신랑수업’ 17회는 25일(수)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A]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