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오늘(24일) ‘컬러’ 시리즈 서사 완결
입력 2022. 05.24. 08:11:48

강다니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솔로 3년의 음악 서사를 담은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다.

강다니엘은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 앨범 ‘더 스토리(The Story)’를 공개한다. 2019년 7월 솔로 아티스트로 거듭난 강다니엘이 ’컬러(Color)’ 시리즈 세 편을 통해 들려준 서사의 완결편이다.

아티스트, 뮤지션으로 진화해온 강다니엘이 다시 한번 독보적 존재감을 증명할 앨범이기도 하다. 지난해 4월 미니앨범 ‘옐로(YELLOW)’ 이후 13개월 만에 들려주는 신곡이라서 더욱 뜨거운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 스토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앨범명 그 자체에 있다. 모든 사람, 모든 상황들에는 그만의 스토리가 존재하고, 그러한 이야기들이 모든 관계를 만들고 특별한 의미를 남긴다는 것에 주목했다.

이번에도 전곡 작사에 참여해 이야기의 주인공이자 스토리텔러로서 앨범을 완성했다. 첫 트랙부터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Upside Down)’을 거쳐 마지막 트랙 ‘모먼트(Moment)’까지 곡마다 극적인 요소를 넣었다. 보고, 듣고, 생각하는 앨범을 추구해온 강다니엘만의 서사가 열 트랙, 열 가지 스토리에 모두 담겨있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은 강다니엘의 매력을 극대화시킨 곡이다. 밝고 경쾌한 리듬과 바이브로 긍정 에너지를 전한다. 그 특성을 살린 로즈 피아노, 박수, 휘파람 등 사운드 구성도 흥미롭다. 여기에 힘을 실어 넣는 기타, 드라이빙 신스 패드가 극적인 요소를 더한다.

퍼포먼스 역시 강다니엘만이 표현할 수 있는 구성으로 준비했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고난이도 비보잉 퍼포먼스가 예고됐고, 특유의 유쾌한 포인트들이 다양하게 표현될 예정이다.

첫 정규 앨범인 만큼 독보적인 스케일도 소장 가치를 높인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외에도 세 편의 트랙비디오가 제작됐다. 그만큼 타이틀곡과 수록곡의 경계가 의미 없을 정도로 곡마다 심혈을 기울였다. 강다니엘과 음악적 소통이 가장 긴밀한 챈슬러가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COLOR’ 시리즈 ‘CYAN’, ‘MAGENTA’, ‘YELLOW’를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 출발과 입지를 다진 강다니엘. ‘더 스토리’는 그 3년의 서사를 총망라하는 기록이자, 다음 페이지의 힌트를 담은 이정표 같은 앨범이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