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학당' 제이쓴, 예비 아들 별똥이 향한 영상 편지
입력 2022. 05.23. 22:40:00

개나리학당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예비 아빠 제이쓴이 2세 똥별이를 기다리는 벅찬 마음을 드러내 ‘개나리학당’에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23일 방송되는 TV조선 ‘개나리학당’ 16회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슈퍼맨 아빠인 홍경민-김재원-황제성-제이쓴이 함께하는 5월 가정의 달 특집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최근 2세 소식을 알려 축하를 받았던 제이쓴은 2세의 태명을 ‘똥별이’라고 밝히며, 임신 사실을 알기 전날 본 별똥별이 인상적이라 똥별이라는 태명을 지었다고 말해 흐뭇한 웃음을 짓게 했다. 이에 제이쓴은 곧 태어날 똥별이에게 영상 편지를 준비했고, 영상 편지를 시작하기 전 “뭔가 기분이 이상하다.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감정이 북받치는 듯 울먹거리는 모습으로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에 개나리 멤버들은 예비 아빠 제이쓴의 2세 ‘똥별이’ 이름을 지어주겠다고 나섰고, 제이쓴 본명인 연제승의 성을 따라 ‘연’ 씨 성을 가진 개나리 표 이름들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개나리 멤버들은 맛있는 것 많이 먹으라는 뜻의 연탄불고기, 운동 많이 하라는 뜻의 연체동물 등 말도 안 되는 이름들을 무더기로 외쳐 제이쓴의 정신을 혼미하게 했던 터. 결국 제이쓴은 황제성에게 “아이들한테 이상한 이름 알려주지 말라”며 발끈했고, 황제성은 “지들이 생각한 거야!”라고 억울해해 현장을 한바탕 웃게 했다.

그런가하면 이번 주 ‘개나리 상담소’ 주제는 ‘부모님이 반대하는 이성친구와의 교제를 계속 이어갈지, 헤어질지’였다. 이에 임지민은 “남자친구 만나보니까 별거 아니더라고요”라며 “살아보니까 부모님 말씀이 제일 맞는 것 같다”며 10살의 명확한 결혼관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반면 서우진은 “엄마랑 같이 살 것도 아니고, 여자 친구랑 둘이 살 거니까 계속 교제할 것”이라며 부모님이 김유하를 반대하더라도 계속 만난다고 말해 ‘개나리학당’ 공식 ‘직진남’ 면모로 감탄을 터지게 했다. 그리고 김태연은 “부모님이 바라보는 눈이 정확한 눈”이라며 헤어질 것에 한 표를 던졌지만, 김재원이 “본인이 책임지고 스스로 만나보고 스스로 깨달아야한다”고 하자 바로 생각을 바꿔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제이쓴이 2세 똥별이를 기다리는 설렘과 깊은 애정을 드러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며 “홍경민-김재원-황제성-제이쓴이 개나리 멤버들의 흥과 끼에 쉴 새 없이 웃음을 터트린, 포복절도 개나리 적응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고 전했다.

한편 ‘개나리학당’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