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임영웅 논란의 본질
입력 2022. 05.23. 09:27:55

임영웅

[유진모 칼럼]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음악 순위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 임영웅이 방송 횟수 점수 부분에서 0점을 받아 걸그룹 르세라핌에게 1위를 내어준 데 대해 논란이 그치지 않고 있다. KBS의 추가 해명을 요구하는 시청자 청원이 지난 19일 개시 후 하루 만에 1000명 이상이 동의했는가 하면 한 시청자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을 정도이다.

시청자들의 불만은 방송 횟수 점수 채점 방식이 불투명하다는 점과 더불어 그런 자사 방송 횟수 점수 반영이 결국 스타를 자사에 손쉽게 출연시키기 위한 ‘갑질’이 아니냐는 데 있다. 매우 적절하고 냉철한 지적이다. 그 의혹은 근거가 있어 보이는 데다 만약 그렇다면 분명히 개선되어야 할 일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논란의 본질은 사실 다른 데 있다는 점이 더욱 큰 문제로 지적될 만하다. 많은 시청자들이 항의하며 질문을 던지자 지난 18일 KBS 예능 센터 뮤직뱅크팀 한동규 CP는 “이번 순위의 집계 기간인 5월 2일~5월 8일에 집계 대상인 KBS TV, 라디오, 디지털 콘텐츠 등에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방송되지 않았으며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에서 KBS국민패널 1만76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중가요 선호도 조사에서도 해당 곡은 응답률 0%의 결과가 나왔다.”라고 답했다.

그 배경은 “임영웅의 다른 곡 ‘이제 나만 믿어요’,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가 각각 2.63%, 2.52%의 응답률을 기록하여 선호 곡이 분산된 결과이다. 개별 곡을 단위로 순위를 집계하는 ‘뮤직뱅크’에서는 해당 곡이 점수를 받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기간 동안 ‘임백천의 백 뮤직’(4일), ‘설레는 밤 이윤정입니다’(4일), ‘김혜영과 함께’(7일) 등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방송되었다는 주장이 한 매체 및 청원에 의해 제기되었다. 시청자들의 주장과 해명 요구는 매우 당연한 일이다.

방송, 특히 KBS 같은 지상파 공영 방송의 주인은 시청자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위 대한민국 대표 공영 방송사인 한국방송공사라면 그 어떤 방송사보다 더 투명해야 마땅하다. 우선 방송 횟수를 점수에 반영하는 것은 매우 구시대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지상파 방송사의 가요 순위 프로그램은 한때 순위 다툼 경쟁 방식을 포기한 적이 있었다. 그 이유는 현재의 논란과 유비적이었다. 바로 순위 채점 방식이 불투명하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검은 거래’ 의혹이 제기되었고, 결국 방송사 스스로 순위 경쟁 방식을 버리고 자유로운 경연 방식으로 바꿨던 것.

그 당시에도 방송 기여도라는 명목이 채점 기준 안에 들어 있었다. 지금의 방송 횟수와 별반 다를 게 없는 기준이었다. 그런데 시대가 흐른 만큼 본질을 다른 데서 찾아야 할 듯하다. 임영웅 정도 되는 톱스타가 아무리 지상파 방송이라고 할지라도 가요 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기 위해 특정 방송사의 문을 자주 두드릴 필요가 없는 게 현실이다.

지금은 KBS, MBC, SBS의 3대 공룡이 방송 환경을 지배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방송 횟수 점수 채점 방식을 물을 게 아니라 도대체 그게 순위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를 물어야 할 것이다. 물론 라디오 PD는 청취자의 열화와 같은 요청에 따라 선곡을 하는 게 지극히 당연하다.

그런데 리퀘스트도 중요하지만 각 프로그램의 성격도 고려해야 할 것이고, 그날그날의 상황도 적용해야 하는 게 방송 책임자의 몫이다. 사실 요즘 같은 시절에 많은 청취자들이 적극적으로 라디오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쉽지 않은 게 음악 감상의 현주소이다.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들을 수 있는 걸 예전처럼 일부러 리퀘스트를 하고, 방송 시간에 맞춰 라디오를 켜는 청취자 수가 얼마나 될까?

인기 순위에 방송 횟수는 의미가 별로 없다는 게 현실이다. 더 나아가 자사 방송 횟수를 채점 조건에 넣은 것 역시 매우 국지적이고 편협하다는 비난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다는 점도 지적받아야 마땅하다. ‘뮤직뱅크’는 전 세계적으로 방송되는데 채점을 고작 안방 수준에 제한하는 것밖에 안 되기 때문이다.

자사 방송 횟수를 지우고 그 자리에 글로벌 인기 지수를 대신하는 게 답이다. 더 나아가 순위 자체도 의문 부호이다. ‘뮤직뱅크’는 ‘다양한 장르의 대중가요 및 최신 음악 정보를 전달하는 고품격 가요 쇼 프로그램’을 자처한다. 최근 시청률은 0.3%이다. 드라마나 예능 같았으면 벌써 조기 강판되었을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꿋꿋한 이유는 글로벌 수익 때문이다.

‘다양한’이라고 했지만 이 방송의 주역은 사실상 아이돌이다. 글로벌 수익 때문이다. 임영웅을 출연시킨 이유, 1위를 그가 아닌 신인 아이돌 그룹에게 준 이유 등에 의문을 품게 되는 배경이다. 경찰은 Mnet ‘프로듀스 X 101’ 때처럼 적극적인 수사를 통해 시청자에게 진실을 알려야 마땅하다.

[유진모 칼럼/ 사진=물고기뮤직, KBS2 ‘뮤직뱅크’]

칼럼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