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노제, 4인 가족 위해 김포국제공항 근처 매물 찾기 "전세 최대 7억까지"
입력 2022. 05.22. 22:30:00

구해줘! 홈즈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 4인 가족을 위한 매물 찾기에 나선다.

22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서는 댄스 크루 '웨이비'의 리더 노제가 김포국제공항 직주근접을 원하는 4인 가족을 위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포국제공항 근처의 매물을 찾는 4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공군 조종사 남편과 승무원 아내는 결혼 후 지금까지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군 관사에서 생활해 왔다고 한다. 이들은 활동량 많은 5살 첫째 아들과 얼마 전 태어난 둘째를 위해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희망 지역은 곧 복직 예정인 아내를 위해 김포국제공항까지 자차 30분 이내의 경기도 지역으로, 아이들을 위한 야외 공간을 필요로 했다. 방 3개와 화장실 2개를 원했으며, 차량 10분 이내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5~6억 원대로 최대 7억 원까지 가능했으며, 반전세일 경우, 보증금 무관 월세 15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에서는 댄서 노제가 출격한다. 노제는 <구해줘! 홈즈>에 먼저 출연했던 ‘스우파’의 아이키와 허니제이 코디들의 승률이 낮다고 말하며, 자신은 ‘스우파’를 대표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힌다. 이어 ‘홈즈’에서 아이키와 허니제이가 자신에게 “상황극을 많이 하니까 연기를 준비하라”, “콩트로 웃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조언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유발한다.

노제는 평소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고 밝힌다. 또, 트렌드 변화에 민감해 인테리어 자료를 자주 찾아보고 있으며, 깔끔하고 차가운 인테리어를 선호한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집을 구할 때 어떤 곳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하냐는 MC들의 질문에 예전에는 연습실에서 가까운 곳을 선호했지만, 지금은 잠이 부족해 숍이 가까운 ‘숍세권’을 가장 중요하게 본다고 말한다.

노제는 양세찬과 함께 김포시 운양동의 주택단지로 향한다. 김포골드라인 운양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한 곳으로 모담공원이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해 있었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유명 건축가가 설계한 듀플렉스 주택으로 새하얀 거실 통창 밖으로 공원을 품은 통유리 테라스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모담공원과 연결된 통유리 테라스에 코디들 모두 역대급 뷰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홈즈’ 최초로 소개된 ‘프레임리스 폴딩도어’의 천정이 전동으로 열리자 양 팀 모두 넋을 놓고 감상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