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정준호, 우월한 유전자 인증 "어렸을 때 이미 반은 연예인"
입력 2022. 05.22. 21:33:08

정준호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정준호가 모태 미남 비주얼을 과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정준호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정준호의 비주얼에 대해 "콧대가 너무 오뚝하고 잘생겼다. 어렸을 때 시골에서 너무 잘생겨서 '주워 온 애다' 이런 이야기도 있었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미우새' 제작진은 오해를 살 정도의 미모를 자랑했던 정준호의 학창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우월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정준호의 부친의 과거 사진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준호는 "어른들이 나를 부를 때 '헤이'라고 했었다. 미국에서 주워왔다고. 코가 크다는 말을 어릴 때는 듣기 싫더라.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엎드려 자기도 했다"라고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또, 정준호는 "초등학생 때 배구 선수를 했었다. 배구도 잘했다. 고난도 기술도 곧잘했다. 그래서 여학생들이 경기를 하면 보러오기도 했다. 어렸을 때도 이미 반은 연예인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미우새'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