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장윤정, 공연 중 불법 촬영 피해 고백…전현무 "그건 범죄" 분노
입력 2022. 05.22. 17:00:00

당나귀 귀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장윤정이 공연 중 불법촬영 피해를 당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22일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장윤정이 무대에서 겪었던 충격적이면서도 황당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장윤정은 길거리 트로트 버스킹을 앞둔 후배 가수들에게 돌발 상황에 잘 대처해야한다고 당부하며 "어떤 사람이 치마 밑으로 휴대폰을 넣어 몰래 촬영을 했다"는 충격적인 일화를 밝혀 주위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무대 위로 갑자기 돌이나 과일이 날아 들기도 했다”는 장윤정의 말에 평소 웃음을 잃지 않는 ‘미소 트롯돌’ 이찬원도 갑자기 표정이 굳어지며 “취객에게 맞은 적이 있다”고 털어 놓았다고.

그런 가운데 장윤정은 공사장 지게 차 위에서 노래를 불렀던 적도 있다는 아찔한 경험담을 밝혀 상상을 초월하는 충격과 공포의 공연 비하인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신인 트로트 가수들에게 자신의 콘서트 무대에 설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주고 있는 장윤정은 후배들로부터 그냥 가수 선배가 아니라 ‘장회장님’으로 불리우고 있다는데.

"행사 출연료가 125배 올랐다”는 이찬원은 이 모든 것이 장윤정 덕분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해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당나귀 귀'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