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캐릭터] '술도녀' 이선빈 "오피스룩, 과하지 않은 스타일 추구"
입력 2021. 12.02. 08:00:00

이선빈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이선빈이 스타일링 준비에 대해 언급했다.

이선빈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로 소재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이하 '술도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술꾼도시여자들'에서 예능작가 안소희로 분한 이선빈은 한지연(한선화)과 강지구(정은지) 중 유일한 직장인이었다. 요가강사인 한지연과 종이접기 유튜버인 강지구, 예능작가 안소희는 서로다른 직업을 갖고 있는 캐릭터답게 각각 어울리는 스타일링을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가운데 안소희는 출판사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부터 방송국 사무실과 편집실을 드나드는 예능작가까지 편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세련된 오피스룩을 선보였다. 부스스한 헤어스타일 역시 사랑스러운 소희의 특징을 잘 살려주었다.

히피펌 스타일링 변신에 대해 이선빈은 "펌 헤어 아이디어는 감독님, 작가님이 생각하신 이미지기도 한데 관리하기 편한 머리고 몇 일 안 감아도 티도 안 나는 그런 부분을 이용하기 쉽겠구나 싶었다. 지구나 지연이와는 다른 스타일링을 내자면서 제안을 주셨다. 의외로 소희의 헤어스타일에 대해 따라하고 싶다는 분들도 많더라"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의상은 최대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캐주얼한 옷들 위주로 입으려 했다. 이선빈은 "스타일리스트팀에 맡기는 스타일이다. 물론 협찬을 받는 의상도 있지만 최대한 과하지 않고 욕심내지 않는 스타일을 추구했다. 예쁠 필요도 없고 무난하고 주변에 둘러봤을 때 어디서든 비슷하게 볼 수 있는 인물이다 보니까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술꾼도시여자들'은 지난 26일 총 12부작의 전편이 공개됐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