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최성봉 측근 “항암 치료 링거=비타민 D, 환자복도 인터넷 구매”
입력 2021. 10.22. 21:10:50

'궁금한 이야기Y'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가수 최성봉의 최측근이 거짓 암 투병을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최성봉의 암 투병 논란을 다뤘다.

이날 ‘궁금한 이야기Y’는 최성봉의 지인으로부터 술자리 영상을 전달받았다. 이 영상은 2020년 7월에 찍힌 술자리 영상이었다.

제작진이 “최성봉의 안색이나 건강상태는 어때보였나”라고 묻자 지인들은 “건강상의 문제는 없어보였고 늘 항상 저희끼리 뭘 먹을 때 과하게 먹었다”라며 “대장암 3기면 절제도 일부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전혀 살 빠지는 게 보이지 않고, ‘정말 몸 안 좋은 게 맞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최성봉이 암 투병 중이라며 황당한 거짓말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최측근은 최성봉이 SNS에 공개한 링거 사진을 언급하며 “이것은 비타민 D를 맞으러 갔을 때”라고 밝혔다. 또 환자복을 입고 사진을 찍은 장소는 자신이 사는 공동 테라스이며 병원복도 인터넷에서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