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또 다른 대학 동기, '인성 논란'에 반박 "굉장히 예의 바른 친구"
입력 2021. 10.22. 16:46:04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김선호의 대학 시절과 관련된 폭로가 나온 가운데, 또 다른 동기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이를 반박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선호 인성논란.동기의글 쓰신분 꼭읽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B씨는 "내가 아는 (김)선호는 굉장히 예의 바른 그냥 겁 많은 친구다. 누구한테 얻어맞고 오지나 않으면 다행일만큼"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B씨는 "저와 친한 방송연예과 05학번 진짜 선호의 동기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어쩌다 인성문제까지 불거진지에 대해 '이건 진짜 아니지 않나' 하며 너무 많은 걱정을 하고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B씨는 "이제껏 살면서 선호만큼 예의바르고 선한사람 못봤다. 민폐끼칠까 고민많고 배려가깊었던 아이다"면서 "이미지에 속으시는거아니고 보셨던 그 이미지 그대로인 친구인데 그렇기때문에 이번사건으로 실망감이 더 큰건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B씨는 김선호와 찍은 사진을 인증하며 "많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되돌아볼시간 충분히 갖고 원래의 선호모습으로 반드시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는 K배우(김선호) 대학동문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김선호의 대학 동문이라고 주장하며 김선호에 대해 "대학 다닐 때부터 술 좋아하고, 클럽 좋아하고 지금처럼 여성 편력도 매우 심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존심이 강한 성격 탓인지 매우 욱하는 면이 많았다"라며 "작품 활동을 할 때 다른 사람이 자기와 의견이 맞지 않다 싶으면 그는 같은 동료에게 눈을 크게 뜨고 욕을 하며 주먹질을 하려하는 행동 때문에 싸움을 말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라고 썼다.

이와 관련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올라온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 속 'K배우'로 지목돼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글쓴이는 또 K 배우가 순수한 이미지와는 달리 주변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하고 동료들에 대한 뒷담화를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글쓴이가 남긴 몇 가지 단서를 토대로 K가 김선호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논란이 불거진 지 4일 째 되는날인 20일 K배우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는 입장문을 냈다. 이번 사태로 김선호는 출연 중이던 KBS2 예능 '1박 2일'에서 하차했고 차기작으로 예정된 영화 3편의 출연도 무산됐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네이트판]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