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현재 나에게 ‘슈퍼 갑’=한소희” [비하인드]
입력 2021. 10.18. 15:00:23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김진민 감독이 ‘마이 네임’ 공개 후 반응을 전했다.

18일 오후 김진민 감독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관련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지난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한소희는 극중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았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 ‘알고있지만’ 등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 한소희는 ‘마이 네임’을 통해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하며 파격 변신에 나섰다.

한소희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김진민 감독은 “한소희 배우의 지난 작품을 찾아봤다. 인기를 끌었던 건 ‘부부의 세계’지 않나. 그때는 다른 사람과 같이 연기하는 것 보다 혼자 있을 때 어떻게 소화하는지 봤다. 혼자 감정을 처리하는 방법이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 다르다는 느낌과 근거 없는 자신감도 있어 보였다. ‘저 배우 만나보고 싶다’란 생각을 했고, 만나자마자 ‘작품 할 거예요? 말 거예요?’라고 물었다. 소희 씨가 ‘할게요’라고 하더라. 그리고 ‘훈련 할 거냐, 말 거냐’ 물었는데 하겠다고 하더라. 훈련을 하나 마나 보자는 심정이었다”면서 “훈련을 너무 열심히 하는 것 보고, 내가 모르는 뭔가가 있으니 저 사람을 매력적으로 생각하구나 생각했는데 그게 그 지점이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친구를 잘 지켜줘야겠다, 안 다치고, 이 작품을 즐겁게 마칠 수 있게 하는 게 내 역할이겠다고 생각했다. 소희 씨가 현장 분위기도 잘 만들어줬다. 제일 힘들었을 텐데 늘 그렇게 현장을 잘 만들어줘서 즐거웠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마이 네임’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1~3화를 최초 공개한 바. 스크린을 통해 먼저 작품을 관람한 관객들의 반응이 어땠냐는 질문에 “그때까지 관객들은 이 작품의 정체가 뭔지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을 거다. 언더커버물인데 이야기가 어떻게 뻗어나가지 반응은 없었고, 뒤에 어떤 이야기인지에 대한 반응이었다”라며 “전편 공개 후에는 중간 쯤 범인이 밝혀지고, 다른 지점이 있네?라며 이야기가 그렇게 갈 줄 몰랐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이는 작가님의 생각과 맞아떨어졌다”라고 답했다.

특히 “부국제 통틀어 기억에 남는 반응은 한소희 씨에 대한 반응이 훨씬 더 뜨거웠다는 것? 현재 저에게 한소희 씨가 슈퍼 갑이다”라고 덧붙이며 웃음 지었다.

한편 한국에서 ‘오늘의 Top 10’ 1위에 오른 ‘마이 네임’은 오프닝 스코어 4위에 이름을 올리며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