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 투병' 이외수 작가 근황, 子 "예전보다 좋아져"
입력 2021. 09.23. 23:18:54

이외수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뇌출혈 투병 중인 이외수 작가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외수의 큰아들 이한얼 씨는 지난 21일 아버지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이외수 작가는 부쩍 야윈 모습이었다.

이한얼 씨는 "한가위를 맞아 아버지 근황을 전해드린다"며 "아버지께선 아직 재활병원에서 재활치료 중에 계시다. 예전보다 의식도 눈빛도 많이 좋아지셨다. 다만 아직까지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인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시긴 하다"라고 알렸다.

이어 이한얼 씨는 "연하장애가 나아지질 않아 콧줄 식사와 석션을 떼어내지 못하고 있다. 얼마전엔 감기까지 와서 기력도 급격히 쇠해지셔다"며 "재활이란게 참 지난한 일인 것 같다"고 본인도 가족도 힘든 재활 과정의 심경을 적었다.

이한얼 씨는 "기다리는 우리도 힘든데 당신은 얼마나 힘드실까 싶다.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 나아지는 건 없고 내가 왜 이렇게 되었나 속도 많이 상하실텐데"라면서도 "오늘은 아버지와 약속을 하고 왔다. 아버지가 보고 싶다고, 조금만 더 하고 집으로 가자고 올해 안엔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아버지도 저희도 끝까지 버텨내기로 약속을 했다"고 아버지와 가족 모두 힘을 내기 위해 다짐삼아 한 약속을 전했다.

또한, 이한얼 씨는 "오늘은 한가위이자 아버지의 생신 날이다. 케이크 하나 없이 공허한 병원 복도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드려야 했지만 마음만큼은 단단하게 다짐을 했던 날이다. 아버지와 함께 사진을 통해 그 메시지를 대신 전한다"고 한가위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이외수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지난해 3월에는 뇌출혈로 쓰러져 응급 수술을 받았다. 현재 재활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다음은 이외수 아들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외수 작가 큰아들 이한얼입니다

한가위를 맞아 아버지 근황 전해드립니다~

아버지께선 아직 재활병원에서 재활치료 중에 계세요

예전보다 의식도 눈빛도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다만 아직까지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인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시긴 합니다

연하장애가 나아지질 않아 콧줄 식사와 석션을 떼어내지 못하고 있거든요

얼마전엔 감기까지 와서 기력도 급격히 쇠해지셨네요

재활이란게 참 지난한 일인 것 같습니다

기다리는 우리도 힘든데 당신은 얼마나 힘드실까 싶어요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 나아지는 건 없고 내가 왜 이렇게 되었나 속도 많이 상하실테죠

오늘은 아버지와 약속을 하고 왔어요

아버지가 보고 싶다고, 조금만 더 하고 집으로 가자고

올해 안엔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아버지도 저희도 끝까지 버텨내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오늘은 한가위이자 아버지의 생신 날입니다

케잌 하나 없이 공허한 병원 복도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드려야 했지만

마음만큼은 단단하게 다짐을 했던 날입니다

아버지와 함께 사진을 통해 그 메세지를 대신 전합니다

여러분 모두 풍요로운 달빛처럼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길 바라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여러분들께는 오늘밤 보름달이 기적처럼 소망을 이루어주길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