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어보’ 변요한, 창대의 용기와 맞닿은 순간 [인터뷰]
입력 2021. 04.07. 14:54:47

'자산어보' 변요한

[더셀럽 전예슬 기자] 눈빛에서부터 보이고, 읽힌다. 그의 눈빛을 비롯해 목소리, 작은 행동 모든 것들이 ‘나는 창대다’라고 말하는 듯하다. ‘무한한 연기 스펙트럼’이란 말이 무엇인지 납득케 한 배우 변요한의 이야기다.

기자는 최근 영화 ‘자산어보’(감독 이준익)에서 창대 역을 맡은 변요한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인터뷰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31일 개봉된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설경구)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변요한)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다. 이 영화는 조선시대 학자 정약전을 조명하고, ‘자산어보’ 서문에 나오는 창대라는 인물을 새롭게 발견하면서 두 사람의 이야기를 풀어간다. 역사 속 인물을 들여다보고, 동시에 현시대까지 관통하는 가치를 찾아내는 이준익 감독의 새 작품이다.

“이준익 감독님의 작품을 다 봤어요. 설경구 선배님의 작품도 저의 베스트 안에 꼽혀있죠. 존경하고, 동경하는 선배님이자 감독님이세요. 두 분과 함께하게 돼 너무 좋았죠. 창대에게 매력을 느낀 건 창대의 용기와 불안함, 그리고 제가 연기를 하며 마지막 결승 지점에선 창대가 좋은 어른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느꼈어요. 창대의 용기와 저의 용기가 맞아 떨어진 거죠.”

앞서 언론배급시사회 당시, 변요한은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본 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한 바. 눈물을 흘린 이유를 묻자 ‘기쁨의 눈물’이라고 답했다.

“너무 감사한 일이에요. 그것만큼 기쁜 일이 없죠. 눈물을 보인 건 오랜만에 영화를 봤는데 굉장히 감사한, 기쁨의 눈물이었어요. 별거 아니지만 예전 생각도 났고요. 영화가 주는 메시지도 그렇고. 기다리고 설렌 만큼 좋은 영화가 나온 것 같아 참지 않고 눈물을 흘렸어요.”



창대는 흑산도에서 나고 자란 섬 토박이 청년이다. 어려서부터 천자문, 소학, 명심보감 등 가리지 않고 책을 읽고 있지만 제대로 된 스승이 없어 글 공부에 한계를 느낀다. 그러던 중 흑산도로 유배 온 정약전이 물고기 지식을 알려주면, 글 공부를 도와주겠다고 거래를 제안한다. 그렇게 창대와 정약전은 신분, 나이를 뛰어넘으며 서로의 ‘벗’이 되어간다.

“시나리오를 꼼꼼하게 봤어요. 잘 읽혀지면서도 어렵더라고요. 창대를 연기하려 하니 막막하고,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하나 생각했어요. 분명히 나랑 닮아있는데 어떻게 표현해야하나, 제 그릇으로 표현하기엔 부족한 느낌이 들었죠. 주변을 봤더니 친구들도 그렇고 다 닮아있더라고요. 그분들을 통해 영감을 얻었고, 시나리오 안 창대의 뿌리 안에서 파생시킬 수 있었어요. 마음의 준비를 하고 현장에 갔을 땐 창대가 될 수 있도록 정약전과 세상을 바라보는 눈빛, 그리고 숨을 쉬는 구간들이 만들어졌지 않나 생각이 들어요.”

‘자산어보’는 흑과 백으로 담백하게 표현됐다. 즉, 무채색의 미학을 담은 흑백영화다. 한 폭의 수묵화 같다. 특히 컬러를 배제한 흑백은 물체나 인물이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형태가 뚜렷하게 전달 돼 감정, 표정 연기 등이 선명하게 드러난다. 이러한 기술적 표현이 부담으로 다가오진 않았을까.

“배우의 표정과 눈빛, 주변 풍경의 형태들이 묘사될 거라는 짐작은 하고 있었어요. 그래서 처음에는 겁이 났죠.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었던 건 뭘 하려고 하면 감독님이 ‘하지마’라고 디렉션을 주셨어요. 본질적으로 다가가 서툴고, 조금 부족하며 완벽하지 않아도 창대로서 말할 수 있도록 집중하게 해주셨죠. 그랬더니 조금 더 수월해졌고, 집중할 수 있었어요. 감독님은 카메라 안에서 거짓말을 하지 않는 선에서 자유롭게 풀어주시는 분이세요. 그걸 지키려고 마음을 놓고 들어가니까 조금은 서툴더라도 ‘오케이’가 떨어지더라고요. 감독님과 작가님이 만드셨던 틀 안에서 저는 놀았을 뿐이에요. 저의 몸뚱이를 던져서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살아 숨 쉬게 노력했을 뿐이죠. 사투리 구사도 어렵지 않았어요. 창대의 마음으로 신념을 갖는 것, 세상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가 가장 어려웠죠.”



‘자산어보’에는 기존 사극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인물들의 관계를 볼 수 있다. 정약전과 창대의 서서히 가까워지는 과정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함과 동시에 묵직한 영화적 울림을 전하는 것. 그렇기에 ‘자산어보’는 현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청춘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처럼 느껴진다.

“저도 그런 마음이 들어 시나리오에 관심이 갔고, 궁금증이 생겼어요. 창대라는 인물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궁금했죠. 알고 싶어 파면 팔수록 겉돌더라고요. 양파처럼 하나씩 벗겨지는 게 아니라. 겉돌아서 파생시키기 어려웠어요. 잠깐 한 숨을 쉬고, 주변을 봤을 때 친구들을 보며 영감을 얻을 수 있었어요. 청춘들에게 공감을 주기 위해, 주고 싶어서 열심히 했고, 잘 하고 싶었죠.”

누군가는 말한다. ‘자산어보’는 변요한의 ‘새 얼굴’이자, ‘인생 캐릭터’를 갱신한 작품이라고. 창대의 마음을 진정으로 이해하고자 했던 그의 노력이 빛을 발한 것이 아닐까.

“좋은 어른을 만난 것 같아요. 마음의 부자가 된 것 같죠. 저를 믿어주는 분들이 계셔서 든든해요. ‘자산어보’를 찍었기에 그런 분들을 만난 것 같아요. 감사한 순간이죠.”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