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펜트하우스2' 진지희 "시즌3서 그만 울길, 제니 로맨스 기대"
입력 2021. 04.05. 16:20:56

진지희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진지희가 '펜트하우스2'에서 한층 성장한 유제니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5일 진지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종영인터뷰를 진행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이야기다. 극 중 진지희는 악역인 듯 아닌 듯 미워할 수 없는 츤데레 면모를 지닌 유제니 역을 연기했다.

이날 진지희는 "시즌2 에서 많은 부분을 보여드린 것 같다. 촬영장 갈 때마다, 매 신마다 울었다. 일상 대화조차 한 적이 없더라. 그만큼 감정의 깊이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게 된 것 같다. 외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연기적인 부분으로도 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시즌2 에서 성장한 유제니 모습을 보여주고자 신경 쓴 부분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 울고 싶다. 철들었지만 좀 더 활기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시즌 1,2,3 시청자분들에게 안 보여드렸던 부분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연기자로서 작가님 감독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시즌3 에서는 제니도 연애를 해보는 건 어떨지. 로맨스가 있어도 재밌지 않을까"라는 바람을 내비쳤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