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캐릭터] '선배, 그 립스틱' 원진아 "오피스룩? 색감에 포인트…여러 시도"
입력 2021. 03.10. 08:00:00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원진아가 스타일링에 신경 쓴 부분을 언급했다.

지난 9일 원진아는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극본 채윤, 연출 이동윤) 종영을 기념해 더셀럽과 서면 인터뷰로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나도 모르게 시작된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극 중 원진아는 화장품 브랜드 KLAR 3년 차 마케터이자 채현승(로운)의 사수이자 짝사랑 상대에서 연인이 된 윤송아로 분했다.

드라마 내에서는 윤송아의 일터이자 채현승과의 로맨스가 불꽃 튄 공간으로 화장품 회사가 등장했다. 특히 ‘화장품 브랜드 마케터’라는 직업을 가진 인물답게 원진아는 윤송아의 프로페셔널함과 커리어우먼 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메이크업, 패션 등 스타일링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원진아는 “무엇보다 저희 스타일리스트와 헤어, 메이크업 팀의 노고가 정말 컸다. 저도, 스태프들도 너무 지나치지 않는 선에서 여러 가지 시도를 보여주고자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일반적인 오피스룩에 소재나 패턴보다는 ‘색감’으로 포인트를 주자는 스타일리스트팀의 아이디어를 시작으로, 메이크업 역시 립이나 쉐도우 컬러에 특히 신경을 썼다”라며 “결과적으로 드라마가 가진 풍부한 톤이나 감독님이 추구하는 연출과도 잘 어우러진 것 같아서 그동안 함께 고생 해주신 스태프분들에게 이 기회를 빌려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본컴퍼니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