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평소 내성적이고 소심해 '놀토' 보다 깜짝 놀란 적 많다"
입력 2021. 03.06. 19:36:36
[더셀럽 신아람 기자] 가수 청하가 평소 소심한 성격이라고 밝혔다.

오늘(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이 '무대 위의 디바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수 선미와 청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붐은 "얼마 전 한해가 선미랑 나는 완전 찐친이라고 하더라"고 선미와 한해의 ‘찐친설’ 검증을 시작했다.

이에 선미는 "제 노래가 '놀토'에 나왔었는데 방송 클립을 보내주면서 '너 찐친이라고 말해놨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해는 "찐친이라고 말했는데 녹화장에서 처음 보면 민망할 것 같아서 먼저 연락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붐은 청하에 "무대 위에서 카리스마 있고 퍼포먼스가 대단한데 실제 성격은 내성적이고 소심해서 '놀토' 볼 때마다 깜짝 놀랄때가 많다고 하더라"고 물었다.

청하는 "방송에서 청아, 청아, 붐청아’를 할 때 제 이름이 나와서 놀랐다”며 "평소 활발한 편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놀토'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