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측 "'학폭' 사실관계 파악 중…성폭력 주장? 사실무근" [전문]
입력 2021. 03.05. 17:39:55
[더셀럽 김희서 기자] 학교폭력 가해 논란을 인정하고 ‘달이 뜨는 강’에서 물러난 배우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이 추가 입장을 내놨다.

키이스트 측은 5일 “먼저 배우 지수의 학교 폭력 문제로 많은 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 당사는 지수의 학교 폭력에 관련한 게시글들에 대해 사실 관계 파악을 우선에 두고 이를 확인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먼저 지수 본인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으나 배우 본인이 인지하고 있는 부분도 있고, 과장되거나 왜곡되어 보이는 부분들이 혼재하였기에 시간을 들여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했다”라며 “그러나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입힐까 염려되기도 했고, 진실공방 과정에서 논란이 이어져 드라마 쪽에 더 이상의 피해를 주는 것을 배우 본인이 원치 않았기에 책임감을 가지고 아무런 전제없이 조속히 사과드린 점 헤아려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성폭행 의혹이 추가 폭로된 것에 대해선 강력히 부인했다. 키이스트는 “다만, 항간에 나도는 위압을 동원한 성폭력과 같은 주장들은 명백한 사실무근임을 밝힌다. 이와 관련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확대 해석 및 추측성 기사에 대해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키이스트는 계속해서 지수에게 학교 폭력 피해를 입은 이들의 제보를 받을 것을 약속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당사자 간의 명확한 사실 관계 파악 및 해결을 위한 창구로 열어둔 제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있다. 제보 주신 분들을 포함하여 지수로 인해 직접 학교 폭력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는 피해자분의 허락 하에 직접 연락을 취하는 등 지난 잘못에 대해 사과드리고 있다”며 “지수 본인 및 당사는 앞으로도 제보 이메일 접수, 온라인 커뮤니티 모니터링 등 다각도로 본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엄중한 사안인 만큼 지수는 배우로서 계획된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통렬한 반성의 시간을 가질 것임을 알려드린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수는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과거 그에게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추가 폭로가 이어지는 가하면 폭언, 폭행, 괴롭힘 등을 한 지수의 충격적인 과거 행실이 드러났다. 이에 현재 주연으로 출연 중인 ‘달이 뜨는 강’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이날 오후 KBS와 ‘달이 뜨는 강’의 제작사인 빅토리콘텐츠 측은 지수의 하차를 알리며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재방송을 결방하며 방송일이 임박한 7, 8회 방송분은 배우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먼저 배우 지수의 학교 폭력 문제로 많은 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지수의 학교 폭력에 관련한 게시글들에 대해 사실 관계 파악을 우선에 두고 이를 확인하고자 했습니다. 가장 먼저 지수 본인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하였으나 배우 본인이 인지하고 있는 부분도 있고 과장되거나 왜곡되어 보이는 부분들이 혼재하였기에 시간을 들여 명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입힐까 염려되기도 했고 진실공방 과정에서 논란이 이어져 드라마 쪽에 더 이상의 피해를 주는 것을 배우 본인이 원치 않았기에, 책임감을 가지고 아무런 전제없이 조속히 사과드린 점 헤아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만, 항간에 나도는 위압을 동원한 성폭력과 같은 주장들은 명백한 사실무근임을 밝힙니다. 이와 관련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확대 해석 및 추측성 기사에 대해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당사자 간의 명확한 사실 관계 파악 및 해결을 위한 창구로 열어둔 제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제보 주신 분들을 포함하여 지수로 인해 직접 학교 폭력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는 피해자분의 허락 하에 직접 연락을 취하는 등 지난 잘못에 대해 사과드리고 있습니다.

지수 본인 및 당사는 앞으로도 제보 이메일 접수, 온라인 커뮤니티 모니터링 등 다각도로 본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엄중한 사안인 만큼 지수는 배우로서 계획된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통렬한 반성의 시간을 가질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