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측 "지수 하차→배역 교체 재촬영…7·8회 방송분 삭제" [전문]
입력 2021. 03.05. 16:57:38
[더셀럽 김희서 기자] '달이 뜨는 강'이 배우 지수의 하차를 결정, 배역을 교체해 재촬영하기로 했다.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은 5일 "먼저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의 학원 폭력 논란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하다. 또한 피해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KBS는 배우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재방송을 결방하며 방송일이 임박한 7,8회 방송분은 배우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KBS는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달이 뜨는 강'의 편성 취소를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였습니다만, 향후 편성을 전면 취소할 경우, 그동안 '달이 뜨는 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께 드라마가 미완으로 남게 되는 아쉬움을 드리게 되는 점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또한, 드라마 제작에 이미 참여한 수많은 스태프와 연기자, 제작사 등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며 "이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들의 넓으신 양해와 '달이 뜨는 강'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앞서 최근 '달이 뜨는 강'에서 주연이자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인 지수는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라고 학교 폭력 의혹을 모두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저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후 KBS 시청자 게시판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항의글이 빗발쳤다. 이로인해 '달이 뜨는 강' 측은 4, 5일 예정돼있던 촬영을 중단한 바 있다.

KBS 공식입장 전문

먼저,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의 학원 폭력 논란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합니다. 또한 피해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KBS는 ▲배우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재방송을 결방하며 ▲방송일이 임박한 7,8회 방송분은 배우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습니다.

KBS는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편성 취소를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였습니다만, 향후 편성을 전면 취소할 경우, 그동안 '달이 뜨는 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께 드라마가 미완으로 남게 되는 아쉬움을 드리게 되는 점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또한, 드라마 제작에 이미 참여한 수많은 스태프와 연기자, 제작사 등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들의 넓으신 양해와 '달이 뜨는 강'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