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원,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합류…배두나X공유와 호흡 [공식]
입력 2021. 02.24. 09:56:32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정순원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출연한다.

소속사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순원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수찬 역으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 고갈로 황폐해진 미래의 지구를 배경으로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 의문의 샘플을 회수하러 가는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SF 미스터리 스릴러로 동명의 단편 영화를 연출한 최항용 감독이 연출을, 영화 '마더'의 박은교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앞서 배두나, 공유, 이준이 출연을 결정지은 바 있다.

정순원은 “어려서부터 꾸던 꿈이 이루어졌다. 꼭 도전하고 싶었던 SF 작품안에서 극 전개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나서 너무 행복하다. 쉽지 않은 결정임에도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고 손 내밀어주신 정우성 대표님, 최항용 감독님, 권지윤 조감독님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장르물이 가진 화려한 볼거리와 더불어 심도깊은 이야기와 인물들의 내면을 잘 담아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품을 만들어가는 우리 모두가 즐겁게 일하고 있다. 특히, 배우들 간에 팀워크가 너무 좋아 매 촬영이 행복하다. 촬영만 기다려질 정도로 서로가 서로를 많이 좋아하고 아껴준다. ‘고요의 바다’라는 최고의 작품을 통해 여러분들을 만나뵐 날을 기대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모범형사’에서 용병형 형사 ‘지만구’, ‘왓쳐(WATCHER)’에서 살인교사까지 마다하지 않는 재벌 3세 ‘정한욱’, ‘멜로가 체질’의 ‘젤리뽀 감독’, ‘해치’의 방주감찰 ‘주영한’ 등 개성있는 역할로 막강 씬스틸러가 된 정순원은 현재 영화 ‘앵커’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이 외에도 그는 드라마 ‘닥터탐정’, ‘빅 포레스트’, ‘러블리 호러블리’, ‘쌈, 마이웨이’, ‘낭만닥터 김사부’, ‘터널’과 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 ‘부라더’, ‘어느날’에 출연한 바 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