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네마', 오늘(21일)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편성…관전포인트는?
입력 2021. 02.21. 13:30:00
[더셀럽 박수정 기자] 영화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이 주목받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된 EBS1 '일요시네마'에서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을 편성했다.

1968년 '혹성탈출'이 시작된 이래로 '혹성탈출'(2001) 리메이크 버전까지. 그 중에서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은 리부트(시리즈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보다는 기존 캐릭터와 이야기를 새롭게 해석해 말 그대로 다시 시작하는 작품을 의미한다.)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인간과 더불어 살아가던 시저가 인간의 실체를 목격하면서 분노하며 전쟁이 시작된다. 인간의 욕망이 불러낸 비극과 그로부터 또 다시 인간이 느낄 두려움. 그 속에서 유인원들이 보여주는 반격이 흥미롭다. 무엇보다 시저가 보여주는 리더로서의 면모와 감정의 격랑이 기대 이상의 감흥을 불러일으킨다.

플롯은 단순하지만 서사는 힘이 넘친다. '혹성탈출' 시리즈가 오랫동안 놓지 못했던 질문, '어떻게 유인원은 인간을 지배하게 됐나'와 같은 건 사실 이 영화의 중요한 관심사가 아니다. 대신 영화는 시저라는 리더의 영웅적 면모에 집중한다. 유인원이라는 진화의 종족이 어떤 방식으로 움직이는지, 그때 리더인 시저는 어떻게 이 무리를 이끌어 가는지가 강렬한 서사의 동력이 된다. 또한 낭비되는 유인원 캐릭터를 최소화했다.

유인원 보호소에서 시저를 따돌리는 수컷 침팬지 로켓, 몸집이 가장 거대한 고릴라 벅, 인자하고 용기가 부족하지만 시저의 유일한 친구인 오랑우탄 모리스 등 서브 캐릭터들이 각자의 몫을 갖고 충분히 움직여간다. 심지어 시저의 감정을 고양시키는데 이들 캐릭터가 일정 정도 역할을 한다.

여기에 할리우드의 테크니션들이 모여 모션 캡쳐를 활용, 시저의 살아있는 움직임과 얼굴 표정을 완성했다. 이러한 성과는 할리우드 모션 캡쳐의 기술력과 배우 앤디 서키스의 인내가 절묘하게 결합해낸 성취다. 특히 시저는 대사의 양은 얼마 없지만 자신의 감정을 온몸으로 표현해내는 데 그것이 주는 감흥이 상당하다. 영화의 심미적인 측면을 뛰어 넘어 캐릭터에 생동감을 만들어 내고 관객으로 하여금 감흥 받게끔 하는 테크놀로지의 결합에 대해서도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일요시네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시 30분 방송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 포스터]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