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 바퀴' 방치된 방직 공장→미술관 카페로 재탄생…골동품 가득
입력 2021. 01.23. 19:19:48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방직 공장에서 미술관 카페로 탈바꿈한 장소를 찾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에서는 ‘조화롭다, 그 섬 – 인천광역시 강화군’ 편으로 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철은 이색적인 골동품이 가득한 미술관을 발견했다. 사실 이곳은 수십 년간 방치되었던 방직 공장이었다.

골동품 수집가였던 사장님이 쓰레기를 버리고 공사를 하는 데만 꼬박 1년이 걸려 미술관이자 카페로 변신시켰다.

그의 인테리어 철칙은 바로 원형 보존! 그 옛날 방직 공장의 염색조는 연못이 되고, 여공들이 일했던 작업대는 테이블이 됐다. 모두가 무모하다며 말렸지만 포기하지 않고 뚝심으로 밀어붙였다고.

사장님은 “건물이 너무나 심하게 망가져 가고 있어서 건물에 제가 말을 건 거다. 어떻게 해볼까하니까 건물이 ‘도와주세요, 살려주세요’라고 대답해서 그래 한번 해보자 해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해당 카페는 ‘조양방직’(인천 강화군 강화읍 향나무길5번길 12)이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